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하명수사 혐의 부인한 백원우, 송병기 구속이 운명 가른다

청와대의 하명수사ㆍ선거 개입 의혹으로 검찰에 소환된 백원우(53)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첫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그를 추가로 불러 조사를 벌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기현 첩보' 만들어 경찰에 넘긴 경위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우상조 기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우상조 기자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지난 28일 울산 지방선거 개입 사건의 피고발인으로 백 전 비서관을 불러 조사했다. 2017년 10월 민정비서관실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 비리 의혹을 제보받고 첩보로 생산해 경찰에 내려보낸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백 전 비서관은 해당 의혹의 핵심 관련자로 지목됐다. 당시 민정비서관실에 근무하던 문모 행정관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에게 받은 제보를 토대로 첩보를 만들었고, 이 과정에서 백 전 비서관이 개입했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앞서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백 전 비서관으로부터 김 전 시장 관련 첩보를 받아 이를 경찰에 전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백 전 비서관은 “정상적인 첩보 이첩 과정이었다”는 입장을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백 전 비서관이 묵비권을 행사하지는 않는다. 구체적인 진술 내용을 확인해주긴 어렵다”고 말했다. 백 전 비서관은 이전에도 김 전 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 첩보 보고서 전달은 업무 분장에 따른 단순 이첩이었다고 해명했다.
 

"선거 부당 개입" vs "정상적인 첩보 이첩"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도 지난달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김 전 시장의 경우에는 청와대의 조사 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대로 이첩했다고 들었다”며 “만약에 그대로 이첩하지 않았다면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은 백 전 비서관과 이광철 당시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현 민정비서관) 등이 비리 첩보 생산ㆍ이첩에 관여해 선거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본다. 경찰에 넘겨진 문건 중 일부가 삭제되거나, 새로운 내용이 추가된 정황이 있는지도 살펴보는 중이다. 검찰이 이후에도 백 전 비서관을 몇 차례 더 불러 조사할 가능성도 있다.
 

송병기 구속 땐 백원우 민정라인 겨눈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구속영장에는 청와대 민정라인에서 '김기현 첩보'가 만들어져 경찰이 수사하게 된 과정이 적혔다. [연합뉴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구속영장에는 청와대 민정라인에서 '김기현 첩보'가 만들어져 경찰이 수사하게 된 과정이 적혔다. [연합뉴스]

검찰은 지난 26일 청구한 송병기 부시장의 구속영장에도 민정라인의 선거 개입 정황을 자세하게 적었다. 송 부시장 영장에는 그가 김기현 전 시장 주변 비리를 청와대에 제보해 경찰이 수사하게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가 쓰였다. 김 전 시장이 내세운 산재모 병원 공약이 무산될 걸 미리 알고 준비한 혐의도 있다.
 
다만 당내 경선 경쟁자였던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매수하려 한 의혹은 영장에 포함되지 않았다. 해당 의혹은 송 부시장이 ‘핵심 관련자’로 볼 수 없기 때문에 따로 적시하지 않았다는 게 검찰 측 설명이다.
 
지청장 출신 한 변호사는 “송 부시장이 구속된다면 수사는 백 전 비서관 등 청와대 ‘윗선’을 향해 빠르게 치고 올라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검찰이 확보한 이른바 ‘송병기 수첩’에 적힌 각종 선거 개입 정황이 물증으로 힘을 얻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송 부시장은 해당 수첩이 "개인 생각을 적은 메모장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송 부시장의 구속 여부는 오는 31일 결정된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