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단체장 "내년 민간경제 활성화 필요" 신년사서 한목소리

경제단체장들이 연말을 맞아 29일 일제히 내놓은 2020년 신년사에서 “내년에는 민간경제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 [중앙포토]

허창수 전경련 회장. [중앙포토]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29일 신년사에서 “2019년 우리 경제는 당초 예상보다 어려움이 컸던 해였다. 소비・투자・수출 모두가 부진해 성장률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며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에 일본의 부품 소재 규제까지 더해져 대외 여건도 쉽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세계 각국이 실리 추구를 명분으로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하면서 2020년은 지난해보다 더 거친 파도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내년에는 규제 개혁을 통해 민간경제가 살아날 수 있게 열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생산가능 인구가 감소하는 등 나라 안의 여건도 녹록지 않은 만큼, 낡은 규제를 버리고 새로운 길을 터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경식 경총 회장. [중앙포토]

손경식 경총 회장. [중앙포토]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도 이날 발표한 신년사에서 민간 경제 활성화를 내년도 경제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회장은 “새해에는 기업이 투자와 생산을 늘릴 수 있는 환경 조성이 국가적 최우선 과제로 인식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장에 의한 민간 기업의 체질 강화가 국가 경제 정책의 정석”이라며 “(내년도) 정책 기조 또한 기업의 활력 제고로 전환되기를 바란다. 정부와 정치권이 산업 현장을 깊이 살피고 기업과의 소통이 더 원활히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민간경제 활성화를 위해 “연구개발(R&D) 부문은 경쟁국 수준 이상으로 연구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며 유연근로제 입법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중앙포토]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중앙포토]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은 민간 경제 혁신을 강조했다. 김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이제 우리 수출은 기존의 성장모델만으로는 성공신화를 이어갈 수 없다”며 “성장의 패러다임을 물량에서 품질과 부가가치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차세대 반도체·미래차·바이오·탄소섬유 등의 분야에서 과감한 투자로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을 키워내야 하고 부가가치가 높은 신산업과 서비스·소비재 등을 중심으로 수출시장과 품목을 더욱 다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대기업과 중견기업, 스타트업 간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세계적인 유니콘 기업이 많이 탄생할 수 있도록 상생 협력의 기업 생태계를 활발하게 작동시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 [중앙포토]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 [중앙포토]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신년사에서 “가능성과 역동성을 가진 중소기업에서 한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야 한다”며 “미국과 중국 의존도가 높았던 수출을 정부의 신남방·신북방 정책에 맞춰 시장개척단을 파견하는 등 (기업의) 해외 판로 확보 등 글로벌시장 진출 지원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