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구조동물 안락사' 박소연 케어 대표 불구속 기소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박소연 동물권단체 케어 대표. [연합뉴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박소연 동물권단체 케어 대표. [연합뉴스]

구조동물을 안락사시킨 혐의를 받는 박소연 동물권단체 케어 대표가 재판에 넘겨졌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지난 27일 박 대표를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박 대표는 동물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 등으로 구조한 동물 200여 마리를 안락사한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를 받고 있다.
 
또 케어가 소유한 동물보호소 부지를 단체 명의가 아닌 박 대표 개인 명의로 사들인 혐의(부동산실명법 위반)도 받고 있다.
 
그러나 케어의 후원금 중 3300만원을 개인 소송을 위한 변호사 선임 비용으로 쓰고 기부금 일부를 목적 외로 사용했다는 업무상 횡령 등 혐의는 증거 부족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했다.
 
지난 1월 케어의 내부 고발자는 박 대표 지시로 2015년부터 3년간 케어 보호소에서 동물 250여 마리가 안락사됐다고 폭로했다.  
 
이에 박 대표는 "모든 책임은 대표인 저에게 있다"면서도 "그동안 케어가 해온 안락사는 대량 살처분과 다른 인도적 안락사였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안락사를 학살, 도살이라 하고 싶다면 더 큰 도살장의 현실에 목소리를 내줘야 한다"며 "케어가 구조한 동물이 있던 곳은 개 도살장이었다. 구하지 않으면 도살당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80%를 살리고 20%를 고통 없이 보내는 것은 동물권 단체이니 할 수 있다"며 "이 나라 현실에서 최선의 동물보호 활동이었다"고 말했다.
 
비글구조네트워크 등 동물보호 단체들은 박 대표를 고발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박 대표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구속 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 5월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 대표가 안락사에 관한 사실관계는 인정하면서 범죄 혐의는 부인한 만큼 법정에서도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