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에 떠밀려온 北목선에서 북한인 추정 백골 시신 7구 발견

일본 니가타현 서쪽 사도섬에 떠밀려온 목선의 뱃머리 부분에서 28일 북한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7구가 나왔다.  [연합뉴스]

일본 니가타현 서쪽 사도섬에 떠밀려온 목선의 뱃머리 부분에서 28일 북한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7구가 나왔다. [연합뉴스]

일본 니가타현 서쪽 사도섬에 떠밀려온 목선의 뱃머리 부분에서 28일 북한사람으로 추정되는 시신 7구가 나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사도해상보안서 경찰이 27일 오후 사도 남부 해안을 순찰하던 중 뱃머리만 남은 목선을 발견했다. 이 경찰은 발견 당시 날씨가 나빠 이튿날인 이날 오전 뱃머리를 조사하던 중 시신 7구를 확인했다.
 
뱃머리에 한글과 숫자가 적혀 있다. [REUTERS=연합뉴스]

뱃머리에 한글과 숫자가 적혀 있다. [REUTERS=연합뉴스]

길이 7.6m, 높이 2.25m, 폭 4.3m인 뱃머리 부분의 흰색 바탕에 붉은 페인트로 한글과 숫자가 적혀 있어 북한 선박일 가능성이 크다.  
 
일본 니가타 현 서쪽의 사도섬에 떠밀려온 목선의 뱃머리 부분에서 28일 북한인으로 추정되는 백골 시신들이 나와 일본 해상보안청이 조사에 나섰다. 이날 NHK 등은 27일 순찰 중이던 경찰이 부서진 목선을 발견했으며, 날씨가 좋아지기를 기다렸다가 이날 오전 내부로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배에는 한글로 보이는 글자가 쓰여 있었으며, 7.6m, 폭 4.3m짜리 목선에서 백골화된 7명의 시신이 있었다. 덧붙여 일본 해상보안청은 북서풍이 부는 시기 북한 목선의 유입이 많기 때문에 발견 시 접근하지 않고 신고하도록 당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스1=NHK 캡처]

일본 니가타 현 서쪽의 사도섬에 떠밀려온 목선의 뱃머리 부분에서 28일 북한인으로 추정되는 백골 시신들이 나와 일본 해상보안청이 조사에 나섰다. 이날 NHK 등은 27일 순찰 중이던 경찰이 부서진 목선을 발견했으며, 날씨가 좋아지기를 기다렸다가 이날 오전 내부로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배에는 한글로 보이는 글자가 쓰여 있었으며, 7.6m, 폭 4.3m짜리 목선에서 백골화된 7명의 시신이 있었다. 덧붙여 일본 해상보안청은 북서풍이 부는 시기 북한 목선의 유입이 많기 때문에 발견 시 접근하지 않고 신고하도록 당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스1=NHK 캡처]

사도해상보안서는 시신은 백골화가 진행돼 맨눈으로 연령, 성별을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사망한 지 상당 기간이 지난 것으로 추정된다. 교도통신은 두 구의 시신은 머리 부분만 남았다고 전했다.
  
일본 니가타 현 서쪽의 사도섬에 떠밀려온 목선의 뱃머리 부분에서 28일 북한인으로 추정되는 백골 시신들이 나와 일본 해상보안청이 조사에 나섰다. 이날 NHK 등은 27일 순찰 중이던 경찰이 부서진 목선을 발견했으며, 날씨가 좋아지기를 기다렸다가 이날 오전 내부로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배에는 한글로 보이는 글자가 쓰여 있었으며, 7.6m, 폭 4.3m짜리 목선에서 백골화된 7명의 시신이 있었다. 덧붙여 일본 해상보안청은 북서풍이 부는 시기 북한 목선의 유입이 많기 때문에 발견 시 접근하지 않고 신고하도록 당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스1=NHK 캡처]

일본 니가타 현 서쪽의 사도섬에 떠밀려온 목선의 뱃머리 부분에서 28일 북한인으로 추정되는 백골 시신들이 나와 일본 해상보안청이 조사에 나섰다. 이날 NHK 등은 27일 순찰 중이던 경찰이 부서진 목선을 발견했으며, 날씨가 좋아지기를 기다렸다가 이날 오전 내부로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배에는 한글로 보이는 글자가 쓰여 있었으며, 7.6m, 폭 4.3m짜리 목선에서 백골화된 7명의 시신이 있었다. 덧붙여 일본 해상보안청은 북서풍이 부는 시기 북한 목선의 유입이 많기 때문에 발견 시 접근하지 않고 신고하도록 당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스1=NHK 캡처]

일본 교도통신은 겨울 북서풍의 영향으로 11월 이후 북한 선박들이 사도섬 해안으로 떠밀려오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도섬 위치(구글맵 캡처)

사도섬 위치(구글맵 캡처)

 
최정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