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리나 윌리엄스, AP 선정 10년간 최고 여자선수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38·미국)가 AP통신이 선정한 최근 10년간 최고 여자 선수에 뽑혔다.
 
세리나 윌리엄스. [AP=연합뉴스]

세리나 윌리엄스. [AP=연합뉴스]

AP통신은 29일 "담당 기자와 회원사 스포츠 에디터의 투표 결과 윌리엄스가 2010년부터 2019년까지 가장 빼어난 활약을 펼친 여자 선수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2위는 체조 선수 시몬 바일스(미국)였고, 케이티 러데키(수영), 린지 본(스키), 미케일라 시프린(스키·이상 미국)가 나란히 3위부터 5위까지 차지했다.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3차례나 우승한 윌리엄스는 2010년부터 올해까지 총 10번이나 메이저 단식 정상에 올랐다. 지난 2017년 9월 딸을 낳고 2018년에 복귀해 메이저 대회 단식 준우승을 네 차례 달성했다. 또 역대 최고령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35세 4개월)과 세계 1위(35세 8개월) 기록을 세웠다.
 
윌리엄스는 2010년부터 2019년 사이에 AP통신이 선정하는 '올해의 최고 여자 선수'에 세 차례(2013년·2015년·2018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기간이었던 지난 2013년 2월부터 2016년 9월까지 만 3년 7개월 연속 세계 1위를 유지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