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상' 유재석 "하늘에서 하고 싶은 것 마음껏 하길"…故설리·구하라 추모

SBS 연예대상을 수상한 개그맨 유재석. [SBS 캡처]

SBS 연예대상을 수상한 개그맨 유재석. [SBS 캡처]

SBS 연예대상을 수상한 개그맨 유재석(47)이 수상 소감에서 최근 세상을 떠난 연예계 후배 고(故) 설리와 구하라를 언급했다.  
 
유재석은 28일 서울 마포구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9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유재석이 SBS에서 연예대상을 받은 것은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4년 만에 거머쥔 대상 트로피이지만 유재석은 기쁨보다는 다소 침착한 얼굴로 마이크 앞에 섰다.  
 
유재석은 “뭐라고 이야기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너무나 감사드린다”고 운을 뗀 뒤 먼저 가족과 제작진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유재석은 “부모님, 장인어른·장모님, 우리 지호와 나은이 그리고 사랑하는 나경은씨에게 감사하다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런닝맨' 멤버들을 한명씩 호명한 뒤 “런닝맨이 내년에 드디어 10주년이 되는데, 10년 동안 저희가 힘들 때도 많았는데 서로 의지하면서 함께 노력해주고 땀을 흘려줘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 버라이어티가 예능 쪽에서 자리를 많이 잃어가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꿋꿋이 길을 함께 가준 수많은 제작진과 멤버들, 수많은 게스트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후 유재석은 최근 갑작스럽게 세상을 등진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와 구하라를 언급하며 추모했다.
 
유재석은 “런닝맨에 출연한 게스트들 가운데 올해 안타깝게 하늘나라로 떠난 우리 구하라씨와 설리씨가 생각이 많이 난다”며 “하늘나라에서 편안하게 두 분이 하고 싶은 것 마음껏 하며 그렇게 계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분께도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자신의 일상을 함께 만들어가고 있는 이들에 대한 감사함도 빼놓지 않았다.  
 
유재석은 “예전에는 ‘즐거운 일 없을까? 행복한 일, 기분 좋은일 없을까?’를 생각했다면 요즘은 그냥 평범하고 편안한 일과, 일상이 너무 감사하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소중한 일상을 보낼 수 있게 해주신, 많은 분의 땀과 노력으로 저의 하루, 저의 일주일, 저의 일 년을 만들어주신 수많은 분들에게 다시 한번 이 자리를 빌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어떤 길이든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을 저희가 열심히 개척해서 그곳에서 수많은 예능인이 탄생하는 그런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지금도 이 자리에 많은 분이 계시지만 내년에는 조금 더 많은 예능인이 이 자리에서 이 축제를 즐겼으면 하는 마음”이라는 말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