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아 미백? 잇몸 부터 챙겨라.

“건강한 구강 관리의 핵심은 잇몸입니다. 나이 들어 관리하면 늦습니다.” 김소현 대한치과의사협회 자재표준 이사의 말이다. 서울 은평구에서 25년째 개인병원을 운영 중이다.
올해 초 교육부가 발표한 ‘2018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 분석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학생들의 치아우식증(충치) 발생률은 22.8%로 2014년 31.4% 이후 계속해서 줄고 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의 조사에선 영구치가 거의 다 자란 만12세 아동의 충치는 OECD 평균치인 1.2개보다 높은 1.84개로 나타났다. 김소현 이사는 “과거보다 치아 관리 및 양치질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고 기술과 제품이 좋아진 덕분”이라고 했다. 대신 그는 앞서 말한 대로 “미백의 건강한 치아라도 잇몸이 부실하면 의미가 없다. 잇몸도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고 했다.

잇몸병, 전신 질병 될 수도
5년 새 2030 잇몸병 60% 증가
임플란트도 잇몸이 건강해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잇몸병은 우리나라 50대 성인 5명 중 3명이 앓고 있을 만큼 흔하다. 또 성인의 발치 원인 70%가 잇몸병이다. 하지만 12세 아동의 10%가 잇몸 출혈이 있고 20~30대 잇몸병 환자는 5년 새 60%가 증가했다. 이에 대해 김 이사는 “치아는 임플란트로 대체할 수 있지만, 잇몸은 대체할 수단이 없다. 정기적인 스케일링과 함께 치간 칫솔, 구강 세척제, 잇몸 치료제 등을 사용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 은평구 현부부치과에서 김소현 이사를 만났다.
 
치아와 잇몸의 관계를 쉽게 설명해 달라.
 
"흔히 우리가 말하는 잇몸은 의학적으론 치은이다. 치은을 포함한 치주조직에 치아가 기반을 두고 있다. 치아와 잇몸 관계는 건물과 지반으로 이해하면 쉬울 것 같다. 아무리 건물이 깨끗하고 아름다워도 지반이 약하면 버티기 힘들다. 치아우식증은 한두 개의 치아만 손실된다. 하지만 치주 질환은 그보다 훨씬 큰 문제다. 지진으로 지반이 흔들리면 지반 위 모든 건물이 흔들리고 무너지니까 말이다. 중요도로 따지면 치아 건강은 치주 건강이 전제돼야 한다."
 
잇몸병이 전신건강에 영향을 끼친다는데?
 
"평소에도 우리 구강 내엔 유해균과 유익균이 약 700여 종이 있다. 치주 질환이 발생하면 구강 내 유해균이 급증한다. 세균과 부산물이 혈관을 통해 전신으로 퍼져 나가면 만성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구체적으론 당뇨병, 류머티즘 관절염, 간 질환 같은 질병이다. 치주 질환을 통한 전신 질병과 관련해선 계속해서 연구 논문이 발표되고 있다."
 
김소현 대한치과의사협회 자재표준이사 겸 현부부치과 원장

김소현 대한치과의사협회 자재표준이사 겸 현부부치과 원장

효과적인 잇몸병 예방법은?
 
"잇몸병 예방의 가장 중요한 방법은 치태관리이고 기본은 양치질이다. 칫솔은 미세모를 사용하고 치아와 잇몸을 마사지한다는 기분으로 가능한 한 오래 양치질을 하길 권한다. 3분이란 시간이 생각보다 길다. 모래시계를 사용하거나 공간을 이동하면서 양치질을 하면 좀 더 오랜 시간 양치질을 할 수 있다. 생약 성분이 들어가 치주 질환 유해균을 억제하는 치약형 잇몸 약도 있다. 먹지 않고 바르기 때문에 편리하다. 치아 관리도 중요하다. 우리가 평소 양치질을 열심히 하더라도 치석을 발견할 수 있다. 치아 사이까지 양치질로 완벽한 청결 상태를 만들 순 없다. 그래서 치간 칫솔, 구강 세척기, 치실과 같은 보조 기구 사용을 권장한다. 1년에 한 번 정도는 치과에서 관리받는 게 좋다."
 
구강 세척제만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치아우식증은 플라그가 덮고 있는 치석을 제거해야 한다. 구강 세척제가 구강 내 유해균을 억제하긴 하지만 구강 세척제만 의존하면 더 큰 질병을 유발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간혹 소금을 손에 묻혀 양치질을 대신하는 경우가 있는데 소금으로 인한 치아 마모가 심하기 때문에 반드시 물을 묻혀 사용해야 한다."
 
3·3·3 치아 관리법은 여전히 유효한가?
 
"하루 3번, 식후 3분 내, 3분 이상 양치질은 기본이다. 여기에 잠자기 전 반드시 양치질을 권한다. 양치질 후 간식을 먹는 경우가 잦기 때문이다. 잇몸 관리가 중요하다고 해서 치아 관리를 소홀히 해선 안 된다. 치아 상부는 표면이 고르지 않다. 산봉우리와 계곡을 연상하면 된다. 이 때문에 우식증이 발생하니 치과에서 표면을 고르게 하면 치아우식증을 예방할 수 있다."
 
유부혁 기자 yoo.boohyeok@joongang.co.kr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