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3만원 닭강정' 뜻밖 반전···진구·임시완 '그 영화'와 판박이

이른바 '작업대출'을 그려낸 영화 '원라인'(2017)에서 배우 임시완(왼쪽)과 지난 24일 경기도 성남 분당 닭강정 가게 주인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주문서 내용. [사진 원라인 스틸컷, 뉴시스]

이른바 '작업대출'을 그려낸 영화 '원라인'(2017)에서 배우 임시완(왼쪽)과 지난 24일 경기도 성남 분당 닭강정 가게 주인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주문서 내용. [사진 원라인 스틸컷, 뉴시스]

크리스마스 연휴 온라인을 달궜던 이른바 ‘33만원 닭강정 거짓 주문’ 사건은 학교폭력 가해자들이 피해자를 괴롭힌 게 아니라 대출 사기 일당의 협박 사건으로 드러났다. 애초 이 사건은 20대인 피해자가 닭강정 거짓 주문자들에게 고등학교 때부터 학교폭력을 당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이며 온라인에서 큰 관심을 끌었다.
 
27일 경찰 등이 밝힌 사건의 진행 상황은 이렇다.
이 사건 피해자 A씨(20)는 최근 대출을 알아보는 과정에서 인터넷 글을 보고 대출 사기 일당을 만났다. A씨는 이들과 며칠 동안 찜질방 등에서 함께 지내며 대출을 받기 위해 재직 증명서를 위조하는 방법 등에 대해 전해 들었다고 한다.  

 

대출 사기 일당의 보복 

[사진 영화 '원라인' 메인 예고편 영상 캡처]

[사진 영화 '원라인' 메인 예고편 영상 캡처]

경찰은 이렇게 만난 이들이 이른바 ‘작업대출’을 준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작업대출은 정상적인 대출을 할 수 없는 이들에게 브로커가 접근해 대출이 가능하도록 서류를 조작해주고, 중개수수료를 떼어가는 걸 말한다. 배우 진구·임시완 등이 출연한 영화 ‘원라인’(2017)에는 이 같은 범죄 수법이 잘 그려져 나온다. 
 
A씨는 지난 24일 대출을 받기 위해 은행에 갔으나 문서를 위조해야 한다는 사실에 양심의 가책을 느껴 달아났고, 이에 대출 사기 일당이 보복하려 피해자 집 주소로 닭강정을 거짓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경찰에 대출 사기 피해 사실을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A씨가 연루된 대출 사기 사건은 뜻밖의 방향으로 흘러갔다. 닭강정 가게 업주 B씨가 인터넷 커뮤니티 ‘클리앙’에 이날 제보 글을 올린 게 인터넷을 통해 급속히 퍼졌기 때문이다. 닭강정 가게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있다.
 
B씨는 해당 글에서 “단체 주문을 받아서 배달하러 갔는데 주문자의 어머님이 처음엔 안 시켰다고 하다가 주문서를 보여드리니 ‘아들이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데 가해자들이 장난 주문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피해자 측의 카드 결제를 취소했다는 B씨는 닭강정을 거짓 주문한 주문자를 업무방해 혐의로 지난 26일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거짓 주문 전화를 한 전화번호를 고소 대상에 명시했다.  
 

학교폭력 관련성은 없어 

B씨가 올린 글은 인터넷에서 ‘학교폭력 사건’으로 확산하며 공분을 샀다. B씨는 추가로 올린 글에서도 “피해자도, 가해자도 20대”라며 “가해자들이 피해자 이름으로 휴대전화를 개통해 이미 300만원을 뜯어간 일도 있었다고 한다. 가해자들이 피해자의 주소를 알고 있어 협박용으로 장난 주문을 한 것 같다”고 적었다. 이 같은 글은 닭강정 거짓 주문 사건이 학교폭력과 연관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에 힘을 보탰으나 경찰 조사 결과 피해자와 가해자들은 학교 폭력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와 가해자들은 대출 사기로 엮였을 뿐이다.  
 
경찰은 대출 사기 일당을 검거할 경우 닭강정 거짓 주문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와 대출 사기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대출 사기로 수사를 확대하고 일당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B씨가 인터넷에 올린 ‘300만원 갈취’ 등에 대한 내용도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엔 115만 원어치 거짓 주문  

이런 가운데 경기도 지역에서 이번 사건과 비슷한 일이 또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광주시 태전동의 한 중국음식점에 자장면과 탕수육 등 45만8000원어치의 음식을 인근 C업체 사무실로 보내 달라는 주문 전화가 걸려왔다. 그러나 C업체 측은 이 같은 음식을 주문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음식은 버려졌다.
 
이날 이와 같은 피해를 본 음식점은 이곳을 포함해 치킨집, 보쌈 전문점 등 태전동 일대에서만 4곳으로 알려졌다. 피해액은 총 115만8000원이다.
 
경찰은 거짓 주문한 남성이 음식점들에 제공한 휴대전화의 명의자 D씨로부터 “최근 대출회사에 대출을 문의했는데 보이스피싱이 의심돼 상담을 받은 일이 있다”는 진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추가 피해를 막고자 광주시 일대 음식점들에 이날 발생한 거짓 주문 피해 사례를 알리고, 닭강정 거짓 주문 사건과 연관성 등을 수사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