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갈 길 멀어도 확신 가져야…새해엔 국민이 성과 체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대통령 자문기구 및 소속 위원장 등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대통령 자문기구 및 소속 위원장 등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대통령 자문기구 및 소속 위원장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송년 만찬을 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한 해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갈 길이 멀어도 가야 할 길은 분명하게 직시하고 걸어온 길은 되돌아보면서 성과를 확인하며 가야 할 길에 대한 확신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새해에는 우리 정부가 걸어가는 길에 대한 성과를 국민들이 체감하고 미래에 대한 믿음을 가지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오후 6시부터 두 시간여 진행된 만찬에는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이목희 일자리위 부위원장, 장병규 4차 산업혁명위원장, 한완상 100주년기념사업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 가운데 이제민 부의장은 지난 한 해를 평가하며 “대체로 바람직한 방향으로 우리 사회가 흘러온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한민국에 주어진 도전과제가 많다. 이런 갈림길에서 과제를 어떻게 해결하느냐에 따라 수십 년 후의 대한민국의 방향이 결정된다”며 “우리에게는 그 과제를 잘 해결하도록 도움을 줄 의무가 있다”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대통령 자문기구 및 소속 위원장 등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대통령 자문기구 및 소속 위원장 등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다른 위원들도 각 분야의 성과와 향후 계획은 물론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각자의 소회를 밝혔다고 고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앞으로 자주 이러한 기회를 만들겠다며 정부 부처처럼 각 위원회도 서로 협업을 통해 일을 추진해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군 주요 직위자들과도 오찬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박한기 합동참모의장, 서욱 육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그동안 고생이 많았다”며 “2020년에도 국민들에게 국방과 안보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