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외무상 “정상회담만으로 한일관계 개선 말하기 어려워”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 [뉴시스]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 [뉴시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지난 24일 중국 청두(成都)에서 개최된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단지 이번 회담만으로 한일관계의 개선을 도모했다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27일 밝혔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1년 3개월 만에 열린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 “오랜만에 마주 보며 회담을 하고, 안전보장 협력을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매우 의미가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NHK는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한일 갈등 현안인 징용 문제와 관련해서는 외교 당국 간 협의를 계속하고, 한국 정부의 책임으로 해결책을 제시하도록 요구하겠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