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르무즈행 물밑 준비 마치고, 아덴만으로 떠난 왕건함

호르무즈 해협 파병이 유력시되는 해군 구축함 왕건함(4400t급)이 27일 소말리아 아덴만으로 출항했다. 왕건함은 아덴만에서 일단 기존 강감찬함과 임무를 교대한 뒤 호르무즈로 뱃머리를 향할 시기를 조율한다.
27일 부산작전기지에서 청해부대 31진 왕건함이 출항하고 있다.[사진 해군 작전사령부]

27일 부산작전기지에서 청해부대 31진 왕건함이 출항하고 있다.[사진 해군 작전사령부]

 
해군에 따르면 청해부대 31진 왕건함은 이날 오후 2시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 부산작전기지에서 환송식을 갖고 아덴만으로 떠났다. 왕건함은 약 한 달 간의 항해를 거쳐 내년 1월 말 아덴만에 도착할 계획이다. 이후 1주일 간의 업무 인수인계 절차를 밟고 2월 초부터 6월까지 30진 강감찬함을 대신해 임무를 수행한다.  
 
왕건함은 함정 승조원을 비롯, 특수전(UDT) 장병으로 구성된 검문검색대와 해상작전헬기(LYNX)를 운용하는 항공대 장병 등 300여 명으로 편성됐다. 이중 24%에 해당하는 72명이 청해부대 파병 경험이 있는 병력이라고 해군은 설명했다. 해군 관계자는 “30진 강감찬함과 비교했을 때 병력과 장비 면에서 크게 달라진 건 없다”며 “우선 부여 받은 임무도 그전과 같다”고 말했다. 
 
왕건함은 기존과 같이 아덴만 해역에서 선박호송작전, 안전항해 및 원양어선 보호활동을 비롯해 연합해군사령부 대해적작전부대(CTF-151) 해양안보작전과 유럽연합(EU)의 대(對) 해적작전 ‘아탈란타 작전’ 등에 동참한다.
27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 부두에서 열린 청해부대 31진 '왕건함'출항 환송식에서 한 청해부대원이 연인과 작별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27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 부두에서 열린 청해부대 31진 '왕건함'출항 환송식에서 한 청해부대원이 연인과 작별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에 더해 왕건함 부대원들에겐 작전 지역이 임무 중 변경될 수 있다는 공지가 내부적으로 하달됐다고 한다. 호르무즈 파병 임무 때문이다.  
 
정부는 이미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은 방침에 뜻을 모았다. 내년 1월 바레인에 사령부를 둔 국제해양안보구상(IMSC)에 연락 장교 1명을 보내 준비 작업을 하고, 2월에는 아덴만 해역에 있는 해군 함정을 호르무즈로 보낸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6월부터 청해부대를 호르무즈에 파병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국방부는 당시 법률 검토 결과 새 부대의 파병이 아닌 기존 부대의 작전 지역 변경은 국회 동의를 받지 않아도 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소말리아 해적이 준동하던 아덴만 상황이 요즘 안정돼있고, 아덴만과 호르무즈 사이가 배로 3~4일 거리에 불과하다는 점도 청해부대의 호르무즈 파병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다만 청해부대가 미국 주도의 IMSC 아래 들어갈지, 독자적으로 작전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참가국 간 수역을 나눠 임무를 수행하는 IMSC 편제가 더 효율적이지만 이 경우 이란과의 관계 악화가 부담스럽다. 정부 관계자는 “호르무즈 해협에서 왕건함의 임무 수행 방식과 정확한 파병 날짜는 연락장교의 상황 보고 등을 토대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