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문재인 아직 지지하지만 주변에 간신 너무 많아”

진중권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진중권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최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연일 비판하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7일 “저는 아직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친문 측근들이 청와대 안의 공적 감시기능을 망가뜨려 버렸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 결과 지지자들은 실제로는 특권층의 사익을 옹호하며 자기들이 공익을 수호한다는 해괴한 망상에 빠지게 된 것”이라고 진단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물론 많이 실망했지만, 반대편에 있는 자유한국당을 보면 대안이 없어 보인다”며 여전히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 성공하기를 절실히 기원한다. 다만 문재인 정권이 성공하려면 권력 주변이 깨끗해야 한다”며 “제가 보기에 주변에 간신들이 너무 많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최근 정부여당과 각을 세우는 ‘윤석열 검찰’에 정권의 성패가 달렸다고도 언급했다. 
 
진 전 교수는 “‘불편하더라도 윤석열이라는 칼을 품고 가느냐, 아니면 도중에 내치느냐’ 이를 정권의 개혁적 진정성을 재는 시금석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일각의 비판은 “친문 패거리들의 기득권에 칼을 들이댔기 때문”이라며 “그 적폐들이 청산의 칼을 안 맞으려고 애먼 사람 잡는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러면서 친문(친문재인) 세력을 거듭 비판했다. “대통령 주변 감시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업무인데, 친문 측근들이 청와대 안의 공적 감시기능을 망가뜨렸다”, “친문 패거리 사이의 끈끈한 우정 덕에 그 짓을 한 이는 처벌은커녕 영전했다”는 것이다. 그는 또 “일부 부패 측근들은 위기에서 벗어나려 ‘프레임’을 짠다”며 사회의 공익을 해치는 이 특권세력들의 ‘사익’을, 그들은 ‘검찰개혁’의 대의로 프로그래밍해 지지자들의 머릿속에 집어넣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주변 사람들의 말을 믿지 말라’고 충고했다”며 “그 말대로 대통령은 주변 사람들 중에서 누가 충신이고 누가 간신인지 잘 구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시민들도 자기들이 진정으로 개혁을 원한다면, 자기들이 열심히 옹호하는 그것이 과연 나라와 대통령을 위한 공익인지, 아니면 대통령 권력에 기생하는 일부 친문 측근의 사익인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썼다.
 
한때 진보진영의 대표 논객이던 진 전 교수는 최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며 현 정권에 쓴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그는 검찰이 자신의 계좌를 추적했다고 주장하는 유 이사장을 향해 “딱히 걸릴 게 없으면 호들갑 떨지 않아도 될 듯”이라고 ’충고’하는가 하면, 유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인 ‘알릴레오’와 함께 tbs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음모론을 생산해 판매하는 대기업”이라고 혹평했다.
 
진 전 교수는 당시 게시글에서 “이 두 기업( ‘알릴레오’와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매출액이 상당한 것으로 안다. 그만큼 우리 사회에 그들이 생산하는 상품에 대한 강력한 니즈가 있다는 얘기”라며 “그런 의미에서 유시민의 ‘꿈꿀레오’와 김어준의 ‘개꿈공장’은 일종의 환타지 산업, 즉 한국판 마블 혹은 성인용 디즈니랜드”라고 비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