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8명 탑승한 카자흐 여객기, 공항 외곽서 추락···최소 15명 사망

27일(현지시간) 오전 카자흐스탄 알마티 국제공항 외곽에 현지 항공사 '벡 에어'(Bek Air) 소속 여객기가 추락해 최소 9명이 숨졌다. [로이터=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오전 카자흐스탄 알마티 국제공항 외곽에 현지 항공사 '벡 에어'(Bek Air) 소속 여객기가 추락해 최소 9명이 숨졌다. [로이터=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오전 100명을 태운 항공기가 카자흐스탄 알마티 국제공항 외곽에 추락해 최소 15명이 사망했다고 타스 통신과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부상자 가운데 22명은 위중한 상태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탑승명단에 고려인 추정 2명”
사고기종은 22년 전 단종된 포커-100

보도에 따르면 알마티에서 출발해 카자흐스탄 수도인 누르술탄으로 향하던 현지 항공사 ‘벡 에어’(Bek Air) 소속 항공기가 오전 7시 5분께 이륙한 직후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해당 항공기에는 승객 93명과 승무원 5명 등 총 98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카자흐스탄 민간항공위원회(CAC)에 따르면 이 여객기는 오전 7시 5분께 이륙한 직후 하강하기 시작해 오전 7시 22분께 추락, 콘크리트 울타리를 뚫고 알마티 공항 외곽의 한 2층 건물에 충돌했다. 
 
항공기 추적 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에 따르면 사고 여객기는 1996년 도입돼 23년 동안 사용되고 있는 포커 100기종이다. 포커-100은 쌍둥이 터보팬 엔진을 장착한 중형 항공기로, 제작사가 1996년 파산한 뒤 이듬해 단종됐다.
카자흐스탄 경찰 및 구조요원들이 27일 알마티 국제공항 인근 항공기 추락 사고 현장을 살피고 있다. 공항 측은 이날 사고로 다수가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항공기는 현지 항공사 '벡 에어'(Bek Air) 소속으로 사고 당시 모두 100명을 태우고 있었으며 이륙 직후 콘크리트 울타리와 2층 건물에 충돌했다. [AP=연합뉴스]

카자흐스탄 경찰 및 구조요원들이 27일 알마티 국제공항 인근 항공기 추락 사고 현장을 살피고 있다. 공항 측은 이날 사고로 다수가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항공기는 현지 항공사 '벡 에어'(Bek Air) 소속으로 사고 당시 모두 100명을 태우고 있었으며 이륙 직후 콘크리트 울타리와 2층 건물에 충돌했다. [AP=연합뉴스]

 
당국은 이 사고로 현재까지 현장에서 15명이 사망했고, 최소 66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고 직후에는 사망자가 7명이라고 발표했으나, 그 수가 점점 늘고 있다. 현재까지 현장에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이 전했다.
 
활주로의 끝부분에 인접한 마을에 위치한 사고 현장에는 구급대원과 의료진, 경찰 등이 출동해 생존자들을 구조했다.
 
카심-조마르트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로 “책임자들은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될 것”이라고 말하며 사고 희생자들과 유족에게 애도를 표했다.
 
토카예프 대통령은 또 아스칼마민 총리를 위원장으로 한 긴급 대책위를 구성해 사태를 수습하고 있다고 말했다.
 
알마티와 누르술탄에는 한국 교민도 다수 거주하고 있으나, 현지 한인회는 카자흐 한국 공관에 확인한 결과 탑승객 명단에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일단 파악됐으나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다만, 탑승자 명단에는 이름으로 미뤄볼 때 고려인으로 추정되는 승객이 2명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한인회는 한국인 탑승 여부를 추가로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고의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사고 현장 주변에 있던 로이터 기자는 사고 지역에 안개가 짙었다고 말했다.
 
카자흐 당국은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원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당국은 이번 사고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사고 항공사인 벡 에어의 영업을 중지하고, 카자흐 내 포커-100 기종에 대해서는 전면 운항 중단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한편, 카자흐스탄에서는 2013년 1월 29일에도 북부 코크셰타우발 여객기가 알마티 인근에 추락해 20명이 숨졌다.
 
2012년 12월에는 카자흐 고위 관리들이 탑승한 군용기가 남부에 추락해 27명이 사망하는 등 카자흐에서는 항공기 추락사고가 심심치 않게 이어지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