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1년 만에 금호 떠나 현대가로…주인 바뀌는 아시아나항공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활주로에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이착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활주로에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이착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1988년 설립된 아시아나항공이 31년 만에 새 주인을 맞았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을 떠나 범현대가 소속이 됐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과 HDC 현대산업개발ㆍ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하 HDC 현대산업개발)은 27일 주식매매계약(SPA)과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지난 4월 이후 8개월간 진행된 아시아나항공 인수ㆍ합병(M&A)은 사실상 마무리됐다.  
 
양측은 SPA 체결에 앞서 이날 오전 각각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협상 건을 의결했다. HDC 현대산업개발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 8063주(31.05%)를 3228억원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구주 인수 가격은 주당 4700원을 적용했다.  
 
양사는 지난 12일 SPA 체결을 마무리하기로 한 바 있다. 그러다 HDC 현대산업개발과 금호산업 간 구주 가격과 기내식 관련 과징금 등 우발채무의 책임 범위에 대해 합의가 안 돼 체결 시기가 미뤄졌다.
이후 산업은행 중재로 협상이 진정되면서 연내 매각이 성사됐다. 매각 작업의 가장 큰 문제였던 아시아나항공의 우발채무 손해배상 한도를 구주 매각가격의 9.9%(약 317억원)로 합의하면서다.  
 
 
HDC 현대산업개발의 총 투자액은 2조 5000억원에 달한다. 아시아나항공 구주를 3228억원을 들여 인수하며 2조 177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 경우 아시아나항공의 자본은 올해 3분기 말 기준 1조 1000억원에서 3조원 이상으로 늘어난다. 현재 660%에 달하는 부채 비율도 300% 수준으로 낮아질 전망이다.  
 
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61.5%(변동 가능)를 확보하게 된다. 미래에셋대우는 재무적 투자자로서 4899억원을 부담해 약 15%의 지분을 보유한다.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지난달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본사 대회의실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지난달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본사 대회의실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몽규 HDC 그룹 회장은 “즉시 인수작업에 착수해 아시아나항공을 조속히 안정화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항공사로 거듭나도록 할 것”이라며 “HDC 그룹과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도 빨리 모색할 것이다”라고 했다.  
 
HDC 현대산업개발은 SPA 체결 이후 내년 초 아시아나항공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이사진 교체와 유상증자 등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매각이 마무리되면 아시아나항공은 범현대가 품에 들어간다. 재계는 현대자동차그룹과 현대중공업그룹, 현대백화점그룹 등 항공 물류와 밀접한 현대가 그룹사들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지원 사격에 나설 것으로 전망한다. 이 경우 현재 대한항공이 90%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국내 항공 물류 수요 가운데 30%가량은 아시아나항공으로 넘어갈 수도 있다.
 
HDC 그룹은 이번 인수로 몸집이 크게 불어난다. 지난해 기준 HDC 계열사의 총자산은 10조 600억원가량이다. 여기에 아시아나항공과 에어부산, 에어서울 등 6개 자회사 자산이 더해지면 총자산은 20조원에 육박한다. 재계 순위도 기존 33위에서 17위로 올라선다.
 
반면 한때 재계 7위에까지 올랐던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후 사실상 금호산업과 금호고속 등 2개 계열사만 남게 돼 재계 60위 밖으로 밀려나게 됐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