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NHK '北미사일 오보'에···美전문가 "오보로 전쟁난다" 비판

일본 NHK 방송은 27일 긴급 속보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잘못 보도한 뒤 오보를 사과했다. [사진 NHK=뉴시스]

일본 NHK 방송은 27일 긴급 속보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잘못 보도한 뒤 오보를 사과했다. [사진 NHK=뉴시스]

 
북한의 '크리스마스 도발' 여부를 지켜봐오던 전문가들은 27일 새벽 일본 언론의 '북한 미사일 홋카이도 인근 해상 낙하' 오보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해리 카지아니스 미 국익연구센터(CNI) 한국담당국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정보가 얼마나 구체적이었는지가 기괴한 점"이라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엄청난 루머가 있다"고 꼬집었다.
 
일본 NHK는 이날 오전 0시 22분쯤 온라인판으로 "북한의 미사일이 홋카이도 동쪽 해상 2000㎞ 부근에 낙하했다"는 속보를 내보냈다. 그러나 이후 속보를 삭제한 뒤 0시 45분쯤 "연습용 문장이 보도됐다"고 해명한 바 있다.
 
최근 북한은 미국을 상대로 연말 시한을 압박하며 '크리스마스 선물' 등 도발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일으켰다. 이에 관련국 당국자들과 전문가들은 며칠 간 북한의 행동을 주시해 온 상황이다.
 
제프리 루이스 미들베리국제문제연구소(NIIS) 교수는 오보 정정 직후 즉각 트위터에 "미디어가 만든 틀린 알람이 있었다"고 썼다. 앤킷 판다 미국과학자연맹(FAS) 선임연구원도 오보 정정 직후 "망할 가짜 알람. 앞선 트윗들을 삭제한다"고 썼다.  
 
특히 안보 및 핵확산 전문가인 비핀 나랑 매사추세츠공과대(MIT) 교수는 이에 대해 "이런 특별한 때에는 이같은 가짜 알람이 전쟁을 일으킬 수 있다"며 "백나인(골프 라운드 후반부)에 있던 트럼프가 안드로이드로 이 알람을 보고, 그 주변 누구도 이것이 틀렸다고 증명하지 않는 상황을 상상해 보라. 기억하라. 그는 대응 조치로 즉각 미국의 핵무기 발사를 명령할 수 있고, 누구도 그를 막을 수 없다"고 우려를 표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