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아침 빙판길 조심하세요…체감기온 영하 11도

따뜻하고 미세먼지 많았던 날씨가 27일부터 춥지만 상쾌한 날씨로 바뀐다. 기상청은 26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27일 전국이 대체로 맑고 춥겠다”고 전했다.
 
27일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0도~2도, 낮 최고기온은 1~8도로 평년 수준의 추위가 예상된다. 바람도 초속 3~4m로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16도~영하 8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윤기한 사무관은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도지만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11도가 예상된다”며 “이번 추위는 토요일인 28일까지 이어지다가, 29일부터 다시 잠깐 따뜻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26일 강원 영서지역과 충북지역에 대설주의보를 내리게 했던 눈구름은 동쪽으로 이동해, 27일엔 강원 영동지방에 눈을 내린다. 26일 충북 괴산에 5.1㎝, 강원 횡성에 6㎝, 평창에 4.9㎝의 눈이 내렸고, 27일 밤까지 울릉도와 독도에는 5~10㎝, 강원 영동지역은 1~5㎝의 눈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전라도와 제주도는 구름이 많고, 전라 서해안에는 비 또는 1㎝의 눈, 제주 산지도 1~5㎝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6일부터 내린 비 또는 눈이 밤사이 얼 수 있으니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차고 강한 바람이 불면서 기온은 내려가지만, 공기질은 좋아진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7일은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되지만, 강원영서는 기류 수렴으로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