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영입 1호는 40세·여성·장애인 최혜영 교수…‘신라대 인연’ 주목

더불어민주당 ‘총선 영입 1호’인 최혜영 강동대 사회복지행정학과 교수(가운데)가 2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해찬 대표(오른쪽) 등 당 관계자들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최 교수는 ’정치를 한번 바꿔보라고 등을 떠밀어 준 민주당을 믿고 감히 이 자리에 나섰다“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더불어민주당 ‘총선 영입 1호’인 최혜영 강동대 사회복지행정학과 교수(가운데)가 2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해찬 대표(오른쪽) 등 당 관계자들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최 교수는 ’정치를 한번 바꿔보라고 등을 떠밀어 준 민주당을 믿고 감히 이 자리에 나섰다“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청년·여성·장애인.
 

비례대표 정은혜도 신라대 출신
노무현 친형 건평씨 딸 결혼식 때
당시 신라대 총장 정홍섭이 주례
정씨 한때 문 대통령 후원회장

더불어민주당이 ‘1호 영입 인사’로 명명한 선택엔 이 세 키워드가 모두 담겼다. 26일 공개된 최혜영(여·40) 강동대 사회복지행정과 교수다. 최 교수는 신라대 무용학과에 재학 중이던 2003년 교통사고로 사지 마비 장애를 얻었다. 이 사고로 토슈즈(toe shoes·발레용 신발)를 벗어야 했지만 휠체어를 타고 사회복지학을 공부하면서 장애인 사회활동가로 인생 2막을 시작했다.
 
2009년 한국장애인식개선교육센터를 설립한 최 교수는 현재까지 센터장을 맡아 장애 인식 개선 운동에 앞장서 왔다. 서울여대 대학원에서 사회복지학을 공부하면서는 사고로 장애인이 된 사람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연구했고 전국 공공기관·대학 등에서 강연도 했다. 최 교수 자신이 뮤지컬과 광고 모델 등에 도전했고 2017년엔 국내에서 척수장애인으로는 최초로 재활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기도 했다.
 
최 교수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치를 하기에는 별로 가진 것 없는 평범한 여성”이라고 소개하며 “휠체어에 앉아 있는 저의 눈높이는 남들보다 늘 낮은 위치에 머문다. 국민을 대하는 정치의 위치가 그래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중간중간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최 교수는 이어 “2014년 세월호사건 때 정부가 우리를 보호해 주지 않는다는 박탈감과 분노감에 민주당을 지지하게 됐다. 민주당과 함께 저처럼 장애인과 소외계층을 위한 정치를 하고 싶다”고 했다. 최근 패스트트랙(신속처리) 법안을 두고 벌어지고 있는 여야 간 갈등을 두곤 “저는 원래 정치의 ‘정’자도 모르는 사람”이라며 “지금 이뤄지는 정치 쪽은 잘 모른다. 앞으로 많이 배우고 열심히 해서 사람과 사람을 잇는 정치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만 했다.
 
당 인재영입위원장인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포기하지 않고 희망을 갖고 살아가는, 그리고 소통하는 모습을 보면서 민주당이 이런 부분들에 대해 앞으로 훨씬 더 각별하게 생각하면서 정치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13일과 지난 22·23일 세 차례에 걸쳐 전직 차관 등 관료 출신을 중심으로 한 인사들의 입당 기자회견을 열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들을 ‘영입 인사’라고 부르지 않았다. 당 관계자는 “이미 출마를 준비하고 있었기 때문에 ‘영입’이 아니다. 서둘러 현장에서 뛸 수 있도록 당이 배려하는 차원에서 입당식을 연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29일 ‘2호 영입 인사’를 발표한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희망·공정·미래 등 민주당이 추구하는 가치와 부합하는 30·40세대 인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민주당은 매주 2~3차례씩 순차적으로 영입 인사를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정치권에선 최 교수의 모교인 신라대에도 주목하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의 인연 때문이다. 노 전 대통령의 친형인 노건평씨의 막내딸 희정씨가 신라대 음대 출신이다. 희정씨는 2006년 정형외과 전문의인 박모씨와 결혼했는데, 당시 정홍섭 신라대 총장이 주례를 섰다. 정 총장은 노무현 정권 당시 대통령 직속 교육혁신위원장을 지냈다. 박씨의 부친은 신라대가 속한 학교법인 ‘박영학원’ 이사장과 사촌지간으로 신라중 교장을 지냈다. 결과적으론 노 전 대통령과 박영학원 일가가 사실상 사돈 관계인 셈이다.
 
정홍섭 총장은 문 대통령이 2012년 19대 총선에서 부산 사상에서 출마할 때 후원회장이었다. 최근 이수혁 의원이 주미대사로 옮기면서 그의 비례대표직을 승계받은 정은혜(36) 의원도 신라대를 졸업했다.
 
정진우·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