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페인서 사고로 딸 잃은 부모…“시신조차 보여주지 않는다” 분통

스페인 마드리드 관광청 건물. [사진 이모씨 부모 제공]

스페인 마드리드 관광청 건물. [사진 이모씨 부모 제공]

 
스페인에서 한국인 유학생이 관공서 건물 외벽에서 떨어진 석재 파편에 맞아 숨진 사건과 관련해 유족들은 스페인 정부가 딸 시신조차 제대로 보여주지 않는 등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유족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태풍 ‘엘사’가 몰아친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에서 이 모(32)씨는 마드리드 관광청 건물 6층에서 떨어진 석재 파편에 머리를 맞고 숨졌다.
 
사고 소식을 전해 들은 이 씨의 부모들은 곧장 스페인으로 향했지만 현지에 도착하고 다섯 시간이 지나서야 딸의 시신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후에도 부모들은 시신이 안치된 주 정부 산하 법의학연구소 측으로부터 “현지 장례업자를 정해 빨리 돌아가라”는 말만 들었을 뿐 딸의 얼굴을 볼 수 없었다.
 
또한 사고 책임에 대해서도 주 정부는 자연재해로 인한 사고라며 회피하고 있다고 부모는 주장했다.
 
아울러 경찰도 석재 파편 등 증거는 버리고 현장 사진만 남겨 사고 경위 파악을 할 수 없게 했고, 이 사진조차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확인하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부모들은 이 같은 내용을 최근 SNS를 통해 토로했다. 부모의 호소문을 본 네티즌들은 외교부에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는 한편 마드리드 주 정부 홈페이지에도 비판 글을 올리고 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현지에서) 유가족과 긴밀히 협의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최대한 영사 조력을 해왔으며 계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내 의류업체를 다니던 이 씨는 올해 3월부터 스페인에서 공부하며 외국계 의류 브랜드 입사를 준비해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