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세대, '위안부 매춘' 류석춘에 내년 1학기 강의개설 허용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한 연세대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한 연세대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를 매춘부에 비유해 논란을 빚었던 류석춘 연세대 교수에게 학교 측이 내년 1학기 강의 개설을 승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내년 연세대 1학기 강의 목록에 따르면 류 교수는 사회학과 전공 과목인 ‘경제사회학’과 교양 과목인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민주화’ 수업을 맡는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26일 연합뉴스를 통해 “류 교수에 대한 징계 결과가 확정되지 않아 강의 개설을 막을 수 없다”는 입장을 알렸다.
 
류 교수를 조사해 온 연세대 윤리위원회는 최근 1차 회의에서 징계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류 교수가 재심 의견을 내면서 윤리위는 2차 회의를 거칠 것으로 전해졌다. 
 
윤리위의 2차 회의 결과는 학내 징계 절차에 따라 인사위원회를 거쳐 징계위원회에서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 9월 강의 도중 “(위안부에 대한) 직접적인 가해자가 일본이 아니다.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이에 항의하는 여학생에게는 “궁금하면 한번 해보라”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류 교수는 내년 1학기를 끝으로 정년퇴직하게 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