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세 문제로 다투다가…” 불 지르고 출입문 막은 50대

밀린 방세 문제로 다투다가 집에 불을 질러 관리인을 숨지게 한 50대 남성이 26일 경찰에 체포됐다. [뉴스1]

밀린 방세 문제로 다투다가 집에 불을 질러 관리인을 숨지게 한 50대 남성이 26일 경찰에 체포됐다. [뉴스1]

 
방세 문제로 집 관리인과 다툰 후 홧김에 불을 낸 50대가 경찰에 체포됐다.
 
26일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치사 혐의로 A씨(59)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 55분 전주시 완산구에서 자신이 세 들어 살고 있는 주택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불로 집에 있던 B씨(61)가 기도에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B씨는 친동생 소유의 집에 살면서 집을 관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당시 B씨는 동생에게 전화를 걸어 “옆방 사람이 불을 질렀다”며 도움을 요청했고, 동생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를 검거했다.
 
조사 결과 A씨는 방세 문제로 B씨와 다툰 뒤 홧김에 불을 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A씨는 B씨가 나오지 못하도록 문을 막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