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갑 낀채 6시간 관찰···베트남 교민 살해범은 치대 나온 한인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지난 21일 발생한 한국 교민 강도살인 사건의 용의자는 필리핀에서 치과대학을 졸업한 한국인 이모(29)씨로 드러났다고 뚜오이체,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이 26일 보도했다. 현지 경찰은 조사 결과 생활고에 시달리던 이씨가 계획적으로 저지른 범행으로 보고 있다. 지난 25일 오후 이씨를 붙잡아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주호치민 한국 총영사관이 베트남 경찰 측에 확인한 결과 용의자가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용의자 이씨, 필리핀 치대 졸업후 베트남행
생활고 겪자 커뮤니티 인연 가족 대상 범행
A씨 아내 사망, A씨와 딸은 수술 후 회복 중
현지 경찰, 대규모 인력 투입해 공개 수배
외교부, “용의자 이씨 범행 일체 자백”

현지 언론과 주호치민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1일 오전 1시 30분쯤(이하 현지시간) 호치민시 7군 한인 밀집 지역인 푸미흥에 거주하는 사업가 교민 A(50)씨의 집에 침입했다. 뒷문을 통해 집에 들어간 그는 A씨와 그의 부인(49), 딸(17)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범행으로 A씨 부인이 숨졌고, A씨와 딸은 응급수술을 받은 후 회복 중이다.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지난 21일 발생한 한국 교민 강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된 한국인 이모(29)씨가 사건 현장 주변을 배회하고 있다. [사진 주호치민 한국 총영사관]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지난 21일 발생한 한국 교민 강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된 한국인 이모(29)씨가 사건 현장 주변을 배회하고 있다. [사진 주호치민 한국 총영사관]

지금까지 알려진 그의 범행 동기는 생활고다. 필리핀에서 치대를 졸업한 이씨는 치과 관련 일을 하기 위해 지난 11월 1일 관광 비자로 베트남에 입국했다. 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고 생활이 어려워지자 한국인 커뮤니티를 통해 알게 된 A씨 가족을 범행 상대로 삼은 것으로 현지 경찰은 보고 있다.  
 
현지 경찰이 파악한 그의 범행 수법은 치밀했다. 그는 범행 전 5∼6시간 동안 A씨 집을 관찰했다. 마스크와 장갑을 낀 채 범행을 저질렀다. 또 자신의 국적을 숨기려 한 듯 범행 당시 영어를 사용했다. 때문에 수사 초기 베트남인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특히 그는 시력이 매우 좋지 않은데도 범행 당시 안경을 쓰지 않았다. 신원 노출을 피하기 위해 철저히 준비한 것이다.  
 
이씨는 일가족을 흉기로 찌른 후 현금 300만 동(약 15만 원)과 스마트폰 4개를 빼앗아 피해자의 승용차를 몰고 달아났다. 도주 직전 안방에 있는 금고를 열려고 했으나 실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오전 5시쯤 약 10㎞ 떨어진 호치민 2군 지역 투티엠 다리 옆 공터에서 승용차를 불태운 혐의를 받고 있다.

 
호치민시 경찰은 이번 사건을 중대 범죄로 분류해 대규모 수사 인력을 투입하는 등 사건 해결에 총력전을 폈다.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을 통해 사건을 전후해 현장 주변을 어슬렁거리는 이씨의 모습을 포착하고 공개 수배했다. 이씨의 사진이 공개된 후 주호치민시 한국 총영사관에도 관련 제보가 잇따랐다. 한국 총영사관 측이 이 제보 내용을 현지 경찰에 전달하는 등 양측이 긴밀히 공조했다. 이씨는 사건 발생 후 거주지에 들어가지 않고 호치민시 도심 1군에 있는 한 호텔에서 머물며 출국을 준비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밝혀졌다.  
 
이씨의 범행 동기와 관련해 일부 현지 언론은 한국인에 의한 청부살인 가능성을 제기했다. A씨 부부와 사업 문제로 갈등을 빚은 한국인이 A씨 부부를 살해하려고 이씨를 고용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한국 총영사관의 사건담당 영사는 “공범이 있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겠지만, 범행 수법이나 여러 가지 정황 등을 고려할 때 청부살인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사건담당 영사는 이씨를 면담하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