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세 렌터카 업체들, 현대차 플랫폼 만나 미래 모빌리티로 변신한다

윤경림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사업부장(오른쪽)과 조석태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장이 26일 ‘미래 모빌리티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윤경림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사업부장(오른쪽)과 조석태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장이 26일 ‘미래 모빌리티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은 26일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와 ‘미래 모빌리티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지난달 현대차와 기아차가 공동 출자해 설립한 모빌리티 사업법인 '모션(MOCEAN)'의 첫 공식 행보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모션 랩(MOCEAN Lab)’을 설립하고 LA시와 함께 도심 주요 지하철역 기반 차량공유 사업에 나섰다. ‘모션’은 해외에서 진행 중인 모빌리티 서비스를 한국에서도 진행하기 위한 첫걸음이다.
 
지난달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LA 코모션(LA Comotion)’ 행사에서 윤경림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사업부장(왼쪽)과 에릭 가세티 LA 시장이 모빌리티 서비스 협력사업을 진행하기로 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지난달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LA 코모션(LA Comotion)’ 행사에서 윤경림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사업부장(왼쪽)과 에릭 가세티 LA 시장이 모빌리티 서비스 협력사업을 진행하기로 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은 자체 개발한 플랫폼과 애플리케이션(앱)을 렌터카 업체에 제공하고 이를 운용해 발생하는 ‘빅 데이터’를 분석해 다시 제공한다. 차량 위치와 운행 경로 등 기본 관제 외에 차량 상태와 원격 잠금·해제, 차량 무선 업데이트 등을 통합 관리할 수 있다. 차량 운행 시 고객의 수요와 행동 정보, 차량 운용 현황 등 데이터를 모아 분석하는 것도 플랫폼의 역할이다.  
 
통합 관리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영세 렌터카들이 시장에 진입할 수 있고, 시간 단위 카셰어링과 같은 단기 렌탈 서비스까지 가능해진다는 게 현대차그룹 측의 설명이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발표한 ‘2025 전략’에서 플랫폼 기반의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육성을 선언했다.  
현대차그룹은 차량 공유시대에 맞춰 키(key)를 주고 받지 않아도 차량의 문을 열고 닫거나 시동을 걸 수 있는 개인 프로파일 기능을 적용하고 있다. 사진은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스마트폰 차량 잠금 해제 기능.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은 차량 공유시대에 맞춰 키(key)를 주고 받지 않아도 차량의 문을 열고 닫거나 시동을 걸 수 있는 개인 프로파일 기능을 적용하고 있다. 사진은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스마트폰 차량 잠금 해제 기능. [사진 현대자동차]

 
이를 통해 수집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차량 정비·점검 ▶세차와 주유·충전 ▶금융 및 상거래 등 다양한 서비스의 기회가 발생할 것으로 현대차는 기대한다. 윤경림 현대·기아차 오픈이노베이션사업부장(부사장)은 “이번 플랫폼 제공을 시작으로 현대차그룹은 새로운 모빌리티 트렌드를 선도할 핵심 플레이어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플랫폼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는 현대차그룹 내 인공지능(AI) 연구소 에어랩이 추진 중인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서비스와도 같은 맥락이다. 현대차그룹은 인천 영종도와 서울 은평뉴타운에서 정해진 정류장 없이 호출 기반으로 이동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테스트를 내년부터 시행한다.
일본 최대 완성차 업체인 도요타는 전국 단위의 승차공유 서비스인 '도요타 셰어'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도요타 홈페이지 캡처]

일본 최대 완성차 업체인 도요타는 전국 단위의 승차공유 서비스인 '도요타 셰어'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도요타 홈페이지 캡처]

 
하지만 도요타·폴크스바겐·메르세데스-벤츠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렌터카와 카셰어링, 로보택시 등의 사업을 직접 수행한다. 한국에선 각종 규제로 인해 완성차 업체가 직접 모빌리티 서비스를 할 수 없기 때문에 현대차가 ‘플랫폼 비즈니스’라는 고육책을 내놓은 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