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로 대전' 현실화되나…이낙연 "황교안과 승부 기꺼이 수용"

지난 10월 31일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4회 전국여성대회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함께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월 31일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4회 전국여성대회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함께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사만 된다면 내년 총선에서 최대 볼거리 아닌가”

 
내년 4ㆍ15 총선 때 서울 종로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간 일전 가능성을 두고 정치권에서 나오는 말이다. 하나의 시나리오 정도로 거론되던 둘의 빅매치 성사 가능성을 한 차원 높이는 얘기가 나왔다. 
 
이 총리는 26일 보도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총선 역할과 관련해 “당에서 제안한다면 ‘이낙연 대 황교안’ 대진표도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이 총리는 먼저 “총선 때 지역구로 가는가, 비례대표로 가는가”라는 물음에 “편한 길로 가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답했다. “지역구도 갈 의향이 있다는 건가”라는 질문에 “물론이다”고 답한 이 총리는 “‘이낙연 대 황교안’이라는 대진표가 짜여도 괜찮은가”라는 물음에 재차 “물론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에서 그것을 제안하면 기꺼이 수용할 생각이다. 뭐든지…”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지난 19일 출입기자단 만찬에서도 “제가 무엇을 할지는 소속 정당의 뜻에 따르는 것이 옳다”고 했다. 
 
‘정치 1번지’ 서울 종로는 20대 총선 당선인인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총리 지명으로 공석이 되면서 정치권 관심이 모였다. 특히 이 총리와 황 대표 간 대결이 현실화되면 차기 대선 주자 지지도 1~2위 간의 ‘대선 전초전’이자 전ㆍ현직 총리 간 대결 구도다. '친문'인 최재성 민주당 의원은 대놓고 “대통령을 하겠다는 사람들이 그런 대전(大戰)을 피해서는 절대 대통령 될 수 없다”고 했다. 
 
그럼 이 총리와 황 대표의 속내도 종로 출마로 기운 걸까. 이 총리와 황 대표 주변 인사의 말을 종합하면 "결론을 내리기는 이르나 가능성은 적지 않다"로 요약된다.
 

李 주변…“정세균 인준ㆍ종로 경쟁력 변수”  

이 총리 정무라인 관계자 A씨는 이 총리 종로 출마 여부를 가늠할 우선적 변수로 정세균 후보자에 대한 국회 동의 시점을 꼽았다. 
 
공직선거법상 공직자는 선거 90일 전에 직을 사퇴해야 출마할 수 있다. 이번엔 내년 1월 16일이 마감 시한이다. A씨는 통화에서 “정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가 1월 16일 이전에 끝나면 이 총리의 출마 길이 열린다"라며 “하지만 여야 대치로 정 후보자 인준 표결이 늦춰지면, 이 총리가 자리를 비우고 당에 복귀하기는 부담이 클 것”이라고 했다. 현재 정 후보자 청문회는 1월 7~8일 잡혔다. 총리는 단지 청문회로 끝나지 않고 재적 과반 출석에 출석 과반 찬성이라는 국회 동의가 필수다. 
 
2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한 이낙연 국무총리. [연합뉴스]

2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한 이낙연 국무총리. [연합뉴스]

종로 경쟁력 확보도 변수다. 민주당 핵심 당직자 B씨는 “이 총리는 당 입장에서 중요한 대선 후보 자원”이라며 “종로 경쟁력이 분명하고 황 대표든 누구든 확실하게 이길 수 있다는 판단이 설 때 종로 전략공천이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현재 종로 지역 가상 시뮬레이션을 돌리고 있다고 한다. 
 

黃 주변…“여당 후보 보고 판단해도 안 늦어”

황 대표는 당 대표로 선출된 지난 2월 이후부터 꾸준히 종로 출마설이 흘러나왔다. 아직 황 대표 본인이나 주변에서는 의미 있는 발언은 없다. 기본적으로 한국당은 “여당이 먼저 어떤 후보를 내세울지 보고 판단해도 늦지 않다”는 기류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3일 오후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공수처법ㆍ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3일 오후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공수처법ㆍ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 총선기획단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이 총리 쪽은 본인이 선택할 문제지만 우리 당은 앞으로 상황을 보고 전략적으로 결정할 것”이라며 “이런저런 얘기가 소설처럼 오가는 수준일 뿐 구체적으로 논의된 건 없다”고 전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인 이진복 의원은 “패스트트랙 정국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 당 전략 노선을 새로  짜야 한다”며 “황 대표의 지역구 출마 문제도 당의 전체적인 총선 대응 전략과 맞물려 논의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형구ㆍ박해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