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민 10명 중 7명 “北 비핵화 가능성 낮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열린 남북정상회담 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문 합의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열린 남북정상회담 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문 합의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서울시민 10명 중 7명은 향후 북한의 ‘비핵화’ 가능성이 낮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도 4명 중 3명은 통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만 19세~69세 서울시민 200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3일까지 ‘서울시민 남북교류협력 의식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그 결과 통일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작년과 동일한 74.2%로 ‘필요하지 않다’(25.9%)는 응답을 앞섰다.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보면 남북통일이 필요하다는 응답자는 여성(70.7%)보다 남성(77.8%)이 많았다. 연령별로 긍정 응답한 비율은 40대가 78.6%로 가장 높았다. 20대는 66%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가장 낮았다.
 
통일 예상 시기에 대해서는 ‘20년 이내’가 25.6%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불가능하다’는 의견도 17.0%였다.
 
5년 이내 남북관계 전망에 대한 물음에는 39.5%가 ‘좋아질 것’이라 답했다. 5년 이내 북한의 개혁·개방 가능성을 묻는 질문엔 62.9%가 '낮다'고 응답했다. 향후 북한의 비핵화 가능성은 71.1%가 ‘낮다’고 답했다.

 
[서울시]

[서울시]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에 대해 알고 있느냐를 묻는 문항에는 57.2%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다. 지난해(43.8%)보다 10%포인트 이상 오른 수치다.
 
또 시민의 64.9%가 서울시 차원의 남북교류협력사업이 ‘필요하다’고 응답해 ‘필요하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 35.1%를 앞질렀다. 또한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이 남북관계 개선과 통일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도 각각 58.1%, 57.2%로 나타났다.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 중 가장 우선해야 할 정책으로는 ‘사회문화교류’(30.1%)가 꼽혔으며 ‘경제/산업’(20.1%), ‘도시인프라’(20.1%), ‘보건’(14.7%) 등이 뒤따랐다.
 
시민 56.6%는 정치·군사적 상황과 분리해 인도지원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고 답했으며, 응답자 83.1%가 통일 및 남북관계 인식차이로 인한 우리나라 내부의 갈등이 '심각하다'고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