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가격표시 활성화, 전통시장 매출 증가로 연결”

가격표시 활성화가 전통시장 매출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조사되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 이하 공단)은 이달 2일부터 일주일 간 전국 성인남녀 1천명(20~50대 이상)을 대상으로 ‘가격표시 활성화 관련 대국민 조사’를 실시하였다.
 
이번 조사는 전통시장 가격표시 활성화 성과측정 및 향후 정책방향을 검토하기 위해 진행되었으며 △가격표시제 인지여부 △가격표시 활성화 수준 △가격표시 활성화 후 시장이용 변화 등을 조사‧분석했다.
 
조사결과 응답자의 70.3%가 전통시장 가격표시 활성화 정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가격표시 활성화가 ‘전통시장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응답자는 75.8%였으며, 51.9%는 가격표시가 활성화 된다면 ‘더 자주 이용하겠다’고 응답해 가격표시제가 전통시장 매출액 및 고객 수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응답자의 62.1%는 가격표시제를 알고 있었다. ‘대중매체(TV, SNS등)를 통해서’ 알게되었다는 응답이 45.4%로 가장 높았으며, 30.1%는 ‘전통시장의 캠페인을 통해서’ 알게 되었다고 답했다.
 
가격표시제 활성화를 위한 건의 및 개선사항으로는 홍보강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총 84건(12.1%)으로 가장 많았다.  
 
한편 공단은 올해 7월부터 특성화시장 100곳을 대상으로 가격표시 제 활성화를 유도하고 시범시장을 지정해 롤 모델을 육성해왔다.
 
가격표시제 실효성을 측정하기 위해 지난 7월부터 3달 간 가격표시 혁신점포 60곳을 대상으로 월별 카드매출 데이터를 활용, 가격표시 활성화 전후 매출액 증감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전년 동기(7월~9월) 대비 혁신점포 전체 카드매출액이 평균 11.5%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가격 표시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시장(가격표시율 70% 이하)의 혁신점포 매출액(카드)은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공단은 가격표시제를 2021년까지 전통시장 500곳으로 확대하고, 가격표시제가 고객신뢰로 이어져 매출 증가로 나타날 수 있도록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내년에는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가격표시제 대국민 홍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조 이사장은 “캠페인과 교육, 현장 소통을 통해 이제는 상인분들도 가격표시제의 중요성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단은 상인들과 함께 고객이 편하게 찾을 수 있는 전통시장 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