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성해 동양대 총장 사직서…"교육부 나가라고 하니까"

최성해 동양대 총장. 공성룡 기자

최성해 동양대 총장. 공성룡 기자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학교 법인 이사장에게 사직서를 냈다. 허위 학력 등에 따른 교육부 해임 요구에 따른 것이다.
 
최 총장은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법인 이사회에 일신상 사유로 사직서를 냈다"고 밝혔다.
 
그는 "법인에서 교육부 요구대로 면직 처리해야죠"라면서도 "법인에서 면직 처리할지는 모르겠다. 떠난 사람이 그걸 자꾸 알려고 하고 그러면 간섭하는 것 같기도 하고, 그냥 이사회에 다 넘겼다"고 말했다.
 
최 총장은 당초 교육부에 이의 제기를 하겠다는 입장이었다. 그는 방침을 바꿔 사직을 결심한 이유에 "교육부에서 그렇게 나가라고 하는데 가야지, 우리 어른까지 욕뵈면서 말이야. 돌아가신 분까지… 그건 부관참시다. 말이 안 된다. 너무 옹졸한 분위기를 창출한다"고 답했다.
 
다만 "교육부에 이의 신청은 필요하면 변호사하고 이야기를 해보고 생각하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후임 총장 선임에는 "이사회에서 몇 명이 오고 간 사람이 있으니까 내가 행정실장에게 이야기해놨다. 그중에 이사회에서 괜찮은 사람 택하면 된다"고 밝혔다. 
 
최 총장은 앞으로 학교 운영과 관련해 "나한테 기회를 준다면 하겠지만 교육부에서 당장 나가라는데 내가 남아서 할 이유가 없지 않으냐"고 말했다.
 
동양대 법인인 현암학원은 이날 오후 이사회를 열고 최 총장 사직서 관련 논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지난 19일 최성해 총장 학위 3개가 가짜라며 학교법인 현암학원에 해임, 이사 경력 취소 등 해임에 준하는 징계를 내리도록 요구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