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억대 빚 무상증여 의혹에 “이미 다 공개…새로울 것 없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26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26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사인에게 진 억대의 빚을 20여년간 갚지 않다가 총리 지명 직전에 일괄 변제해 무상증여 의혹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 후보자는 “새로울 게 아무것도 없다”며 부인했다.
 
정 후보자는 26일 오후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관련 질문을 받고 “지난 24년간 매년 한 번씩 재산 신고를 하고, 선거가 있는 해에는 두 번씩 했다”며 “재산에 관련된 정보는 이미 다 공개된 정보”라고 의혹을 일축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정 후보자가 사인에게 진 억대의 빚을 20여년간 갚지 않다가 후보 지명 열흘 전(12월 6일) 일괄변제했다며 무상증여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정 후보자는 2000년 3월 정모씨로부터 1억2500여만원을 빌리고 2009년 10월 동일인에게 5000만원을 더 빌렸다. 이어 2010년 7월에도 1억5000만원을 빌려 정모씨에게 총 3억2000여만원의 빚을 졌다.
 
김 의원은 “채무상환은 최장 20여년간 이뤄지지 않았다”며 “정 후보자가 제출한 채무변제 확인서에는 억대 채무에 대한 이자 지급 여부도 적시되지 않았고 차용일 당시 변제일 설정 여부도 빠져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억대 자금을 수십년간 이자 지급도 없이 상환하지 않았다면 이는 채무가 아니라 사실상 증여를 받은 셈이며 증여세를 납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 후보자는 자유한국당이 선거법 개정에 반발해 위성정당(비례한국당) 설립을 추진하는 것에 대한 견해를 묻자 “총리 후보자는 정치적인 발언은 삼가는 게 지혜로운 일이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월성 1호기 영구정지 결정에 대해서도 “청문회에서 해야지 여기서 이야기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