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NS 공방 벌인 유시민·진중권, JTBC 토론에서 격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소셜미디어를 통해 설전을 이어온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JTBC 신년특집 토론회에서 맞붙는다.
 
두 사람은 다음 달 1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JTBC 스튜디오에서 ‘언론개혁’을 주제로 이창현 국민대 교수, 정준희 한양대 겸임교수와 함께 토론한다.
 
유 이사장과 진 전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딸의 동양대 표창장 의혹을 둘러싸고 대립각을 세워왔다. 
 
유 이사장이 지난 9월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이 있다고 밝히자 진 전 교수는 “여러 가지 정황상 문제의 통화는 취재가 아닌 회유로 보는 것이 자연스럽다”고 말했다.
 
또 유 이사장이 24일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진 교수의 장점은 논리적 추론 능력과 정확한 해석 능력이었다. 진 교수 스스로 자신의 논리적 사고력이 10년 전과 비교해 얼마나 감퇴했는지 자가진단해봤으면 한다"고 하자 진 전 교수는 “이 분 왜 이렇게 과잉반응 하시는지 모르겠다”고 받아쳤다.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을 겨냥해 “쓸데없이 인신공격을 한다”며 “진중권의 논리적 사고력, 그동안 살아본 경험까지 보태져 10년 전보다 낫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저는 유 작가를 비방하지 않겠다”며 “저게 다 자신의 발언과 행동을 일치시키려는 유 작가의 일관된 삶의 태도 발로라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에서 공방을 이어가던 두 사람은 다음 달 1일 JTBC 신년특집 토론회에서 마주 앉아 2시간 동안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토론은 6년 4개월 동안 '뉴스룸' 앵커를 맡아왔던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는 마지막 '뉴스룸' 토론이기도 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