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일가족 살해' 중국인 1명 사형 집행…아베정권 들어 39명째

일본 법무성 청사 전경. [연합뉴스]

일본 법무성 청사 전경. [연합뉴스]

사형제를 고수하고 있는 일본이 26일 중국인 기결수 1명의 사형을 집행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법무성은 강도살인 및 사체 유기죄가 확정돼 후쿠오카 구치소에서 복역 중이던 중국인 웨이웨이(魏巍·40)를 이날 오전 처형했다.
 
그는 올해 들어 사형이 집행된 3번째 사형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2기 집권이 시작된 2012년 12월 이후로는 총 39명째 사형 집행이다.  
 
모리 마사코 법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웨이는) 행복하게 살던 일가족을 살해했다”며 “피해자는 물론이고 유족에게 원통하기 그지없는 사건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3일 웨이에 대한 사형집행명령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전문학교에서 연수 중이던 웨이는 2003년 6월 중국인 남자 2명과 함께 후쿠오카시의 한 옷가게에 금품 강탈을 목적으로 침입했다.  
 
웨이는 가게 주인인 마쓰모토 신지로(당시 41세)와 부인, 아들과 딸 등 일가족 4명을 살해하고 인근 하카타항 앞바다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사형이 확정됐다.
 
공범인 중국인 두 명은 범행 후 중국으로 달아났지만 중국 공안당국에 구속됐다.
 
이들 중 한 명은 중국 법원에서 사형판결이 확정돼 2005년 7월 처형됐고 다른 한 명은 자수하고 사건 규명에 협력한 점이 인정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7월 1995년 도쿄 지하철역 사린가스 테러를 주도한 아사하라 쇼코 교주 등 옴진리교 관계자 13명을 처형하는 등 작년 한 해만 총 15명에 대해 사형을 집행했다. 사형 집행이 재개된 1993년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일본에선 사형이 헌법에 보장된 생명권을 침해하고 국제법상으로도 문제가 있다며 사형제 폐지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아베 정권은 사형 집행을 계속하고 있다. 현재 일본에서 사형이 확정된 기결수는 111명이다.
 
 
한편 한국의 경우 1997년 이후 사형이 집행되지 않아 사실상 '사형제 폐지 국가'로 분류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