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압수수색날 출국 임동호 "오사카 후원 모임 왔다, 28일 귀국"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전 최고위원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전 최고위원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해외로 출국한 임동호(51)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일본 후원 모임 및 송년식에 참석하려고 오사카에 왔다"고 소식을 전했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의 주요 참고인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임 전 위원은 지난 24일 해외로 출국했다. 이날은 검찰이 그의 집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날이다.  
 
임 전 위원은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중앙지검의 압수수색이 있던 24일 오후 밤늦게 후쿠오카행 배를 타고 일본으로 와 오사카의 민주연합 송년 모임에 참석했다"며 "검찰 수사를 피해 일본으로 온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내년 총선 출마를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며 "오사카에서 이철 재일한국인 양심수 동우회 대표 등 민주화 인사들에게 무소속으로 출마할 수도 있으니 후원회장을 맡아달라고 요청했고 승낙을 받았다"고 말했다. 임 전 위원은 28일쯤 항공편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임 전 위원은 지난해 2월 울산시장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으나 민주당 중앙당은 송철호 현 울산시장을 후보로 단수 공천했다. 검찰은 당시 공천과정 등에 청와대와 여권이 개입한 것으로 보고 관련자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임 전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참고인 신분으로 울산지검에 출석하면서 "경선 불출마를 전제로 자리 제안을 받은 적은 없지만 청와대와 자리와 관련해 이야기한 게 있다"고 말해 의혹을 남겼다.
 
검찰은 이틀 전 임 전 위원의 출국 사실을 확인했다. 중앙지검 관계자는 "임 전 위원의 신분이 피고발인이 아닌 참고인이었기에 출국 금지 조치는 하지 않았다"며 "추후 임 전 위원의 귀국 일정 등 거취를 보고 조치를 생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임 전 위원은 지난달 1일 민주당에서 제명됐다. 지난 7월 발간한 자서전 '민주당, 임동호입니다'에서 당과 일부 당원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을 담았다는 이유에서다.
 
임 전 위원은 이에 반발해 중앙당에 재심을 신청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