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드벨벳 웬디 낙상 사고…당분간 그룹 단독 무대 힘들다

지난 2월 레드벨벳의 첫 미국 콘서트 모습. [연합뉴스]

지난 2월 레드벨벳의 첫 미국 콘서트 모습. [연합뉴스]

올 연말 남은 지상파 가요 대전에서 걸그룹 레드벨벳의 그룹 단독무대는 보기 힘들 전망이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6일 연합뉴스에 "KBS 가요대축제, MBC 가요대제전에서 부상당한 웬디(본명 손승완·24)를 제외한 레드벨벳 멤버 4명 무대는 진행하지 않는다. 다만 웬디를 제외한 멤버 4명은 예정된 협업 무대, MC 등 멤버 개별 무대에 오른다"고 밝혔다. 
 
레드벨벳 메인보컬 웬디는 지난 25일 SBS 가요대전 식전 리허설 도중 무대 아래로 떨어져 부상을 당했다. 오른쪽 골반 및 손목이 골절됐으며, 얼굴 부위도 다치는 등 부상의 정도가 심하다. 웬디는 터널 형태 2층 통로에서 나오다 동선상 연결돼야 할 계단에 문제가 생겨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는 웬디가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며 건강이 회복될 때까지 치료에 전념할 것이라고 전했다.
 
레드벨벳은 지난 23일 신곡 '사이코'(Psycho)를 타이틀로 한 리패키지 앨범 발매 '더 리브 페스티벌 피날레'를 발매하고 막 컴백 활동에 나선 상황이다.
 
SBS 가요대전 무대는 신곡 발표 후 첫 무대였다. 하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로 레드벨벳은 당일 다른 가수들과의 협업 무대에 불참했다. 방송에선 사전 녹화했던 레드벨벳 신곡 '사이코'(Psycho) 영상만 방영했다.
 
한편 팬들은 해당 프로그램을 진행한 SBS측에 사고 경위를 물의며 항의하고 있다. 
 
SBS는 사고 직후 "레드벨벳이 가요대전 생방송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돼 팬 여러분 및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팬들은 사고 당사자인 웬디에 대한 사과가 빠져 있고, 사고 원인이 불명확하다며 SBS 측에 대한 불만을 쏟아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