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펭-하” 프러포즈에 ‘펭수’ 제야의 종 울린다

 
인사하는 펭수. 펭수는 EBS ‘자이언트 펭TV’로 큰 인기를 얻은 자이언트 펭귄 캐릭터다. '펭-하'는 "펭수 하이"라는 뜻. [중앙일보]

인사하는 펭수. 펭수는 EBS ‘자이언트 펭TV’로 큰 인기를 얻은 자이언트 펭귄 캐릭터다. '펭-하'는 "펭수 하이"라는 뜻. [중앙일보]

 
2019년 최고의 스타로 꼽히는 ‘펭수(10)’가 2020년 보신각 제야의 종 타종 행사에 참여한다. 
 
서울시는 펭수가 내년 1월 1일 자정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시민 대표 10명과 함께 제야의 종을 울릴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25일 유튜브 방송 ‘박원순TV’에서 “펭수가 직장인에게 인기가 높다”며“서울시에 한 번 나와달라”고 공식 초청했다. 
 
 

이수정 범죄심리학자 등 시민 대표 11명 

 
시민 대표 10명에는 6·25 전쟁 때 인천상륙작전의 양동 작전인 장사상륙작전에 학도병으로 참전한 강영구(86)씨, 5.18기념계승사업에 앞장선 이철우(68)씨, 2017년 주한 유럽연합 대표부 대사로 부임한 미하엘 라이터러(65)가 이름을 올렸다. 
 
1세대 벤처기업인 한병준(58)씨, 범죄심리학자 이수정(55) 경기대 교수, 다문화가정의 가장으로 두 아이를 키우는 이하은(53)씨, 박미경(49) 한국여성벤처협회장도 타종 행사에 참여한다. 
 
2019년 서울시 복지상 대상 수상자로 장애인 권익 보호를 위해 애쓴 김동현(37) 변호사, 평창 동계올림픽 VIP 수행통역과 고려인 이동진료 통역 봉사 등으로 2019년 서울시민상 청년상을 수상한 이서윤(21)씨,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볼링 종목에서 우수한 성적을 낸 신다은(20) 선수도 타중에 나선다. 
 
 
제야의 종 행사를 위해 12월 31일 오후 10시 30분부터 내년 1월 1일 오전 1시 30분까지 보신각 주변 도로가 통제된다. [사진 서울시]

제야의 종 행사를 위해 12월 31일 오후 10시 30분부터 내년 1월 1일 오전 1시 30분까지 보신각 주변 도로가 통제된다. [사진 서울시]

 
이들은 1월 1일 자정 보신각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등과 제야의 종을 33번 울린다. 타종 행사는 tbs교통방송과 온라인 방송인 라이브서울에서 생중계한다. 행사를 위해 오는 31일 오후 10시 30분부터 내년 1월 1일 오전 1시 30분까지 종로, 우정국로, 청계천로 등 주변 도로는 차량 진입이 통제된다. 주변을 지나는 버스도 임시 우회한다. 
 
서울시는 31일 지하철을 종착역 기준 이튿날 오전 2시까지 1시간 연장 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신각 주변을 지나는 시내버스 42개 노선은 인근 정류소에서 차고지 방향으로 이튿날 오전 2시 전후에 출발한다. 종로를 지나는 심야버스 7개 노선(N15·N26중랑·N26강서·N37진관·N37송파·N62면목·N62양천)은 정상 운행할 예정이다. 
 
제야의 종 행사와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www.seoul.go.kr/story/bell/pc.html에서 볼 수 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