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T·LG유플 CEO, CES 2020서 디지털 혁신안 찾는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올 1월 ‘CES 2019’ 전시장 내 SK 관계사 공동 부스에서 전시 아이템을 둘러보고 있다. [SKT 제공]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올 1월 ‘CES 2019’ 전시장 내 SK 관계사 공동 부스에서 전시 아이템을 둘러보고 있다. [SKT 제공]

 
세계 최대 가전·IT(정보기술) 전시회인 CES 2020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SK텔레콤과 LG 유플러스 등 국내 대형 이동통신사 CEO(최고경영자)들은 CES 현장을 찾아 미래 비전을 구상하고 디지털 전략을 점검할 계획이다.  

CES 2020, 다음달 7~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서 열려
155개국 4500개 기업 참여, 한국서는 311개사 참석

 
26일 업계에 따르면 다음 달 7~10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 국내 기업 311개사 참여해 신기술을 선보인다. 올 1월에 열린 CES 2019에 참여한 255개사보다 늘었다. 세계적으로는 155개국, 4500개 기업이 참여한다.
 
통신업계에서는 SK텔레콤이 전시관을 차린다. 올해보다 전시관 규모를 8배 이상 늘려 모빌리티 기술력을 소개한다.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C 등 4개 계열사가 마련한 대규모 합동 전시관에는 자율주행·배터리·반도체·모빌리티 솔루션 등을 선보인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등이 라스베이거스 현장에 참석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역시 임직원과 CES 2020에 참관한다. 페이스북·티모바일 등 글로벌 ICT 기업을 만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 현황을 공유하고 혁신 과제와 성과를 논의한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란 디지털을 기반으로 기업의 전략·조직·프로세스·비즈니스 모델 등 전반을 변화시키는 경영전략을 말한다.
  
하현회 LG유플 부회장이 올초 CES 2019에 마련된 LG전자의 전시 부스에 방문해 제품을 시연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하현회 LG유플 부회장이 올초 CES 2019에 마련된 LG전자의 전시 부스에 방문해 제품을 시연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이밖에 삼성전자·LG전자 등 주요 제조사들과 5G(세대) 통신 기기의 협력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5G 기반의 플랫폼 기반 서비스 확대와 고도화, 빅데이터 접목 스마트 서비스에 대해서도 살펴볼 계획이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