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립대, 교사 대상 학종 운영 사례 공유 컨퍼런스 열어

서울시립대학교(총장 서순탁)는 내년 1월 21일(화) 오후 2시 본교 100주년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전국 고등학교 교사 및 교육청, 대학 입학관계자 300명을 대상으로 ‘UOS 교사 대상 사례 공유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 컨퍼런스는 서울시립대 입학처가 2020학년도 수시모집 학생부종합전형에 합격한 학생들의 전형자료와 사례를 다각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처음으로 공개하는 자리이다. 서울시립대 뿐 아니라 한국외대의 운영 사례도 발표되는데 구체적인 사례 분석을 통해 학생부종합전형을 지도하는 교사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립대 입학처는 해마다 대학이 추구하는 입학전형 방향과 운영 사례를 공개하는 컨퍼런스를 열고 대학의 신입생 선발 과정과 고교 현장의 거리감을 줄이고 있다.
 
행사는 두 대학의 학생부종합전형 운영 사례 발표 및 입학사정관과 서울시립대 재학생이 들려주는 학생부종합전형 이야기, 사전 주요질문 분석을 토대로 한 교사와의 대화로 구성된다. 첫 번째 순서로 한국외대, 서울시립대 입학사정관이 차례로 운영 사례를 발표한다. 다음으로 서울시립대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입학한 19학번 재학생과 입학사정관이 패널로 참여해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실질적인 진학 정보를 제공한다. 세 번째로 사전에 접수받은 교사들의 질문을 분석하여 ‘교사와의 대화’ 시간을 통해 주요 질문에 대한 답변과 현장에서의 즉석 질의응답, 종합토론의 시간을 갖는다. 마지막으로 차년도 서울시립대학교 대입 주요사항 및 향후 대입전형 방향을 안내할 예정이다.
 
오후 2시부터 5시 30분까지 행사가 진행되며, 서울시립대학교 입학처 홈페이지에서 더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참가를 원하는 고교 교사 및 교육청, 대학 입학관계자는 12월 23일부터 20년 1월 10일까지 입학처 홈페이지로 접속하여 신청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