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년부터 자녀 세액공제 7세 이상만 받는다···연말정산 꿀팁

[중앙DB]

[중앙DB]

‘13월의 보너스’일까, ‘추가 세금 고지서’일까.
 

국세청 '근로소득 연말정산 종합 안내'

‘세금 전쟁’의 다른 말인 연말정산 시즌이 임박했다. 국세청은 내년 1월 15일부터 홈택스(www.hometax.go.kr)를 통해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시작한다. 회사마다 다르지만, 근로자는 대체로 한 달 뒤부터 연말정산 관련 서류를 작성해 제출해야 한다. 해마다 조금씩 변화가 있어 소득ㆍ세액공제 항목을 꼼꼼히 챙겨야 한다. 국세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 종합 안내’를 토대로 내년부터 바뀌는 제도와 헛갈리는 항목, 알아두면 유익한 절세 ‘꿀팁’ 위주로 ‘연말정산 올가이드’를 만들었다.
 

내년부터 달라집니다

혜택이 늘어난 항목이 눈에 띈다. 총급여 7000만원 이하 근로자가 올해 7월 이후 박물관ㆍ미술관 입장료를 신용카드로 결제했을 경우 소득공제율 30%를 적용한다. 소득공제 한도(총급여의 20%와 300만 원 중 적은 금액)를 넘긴 사용액은 도서ㆍ공연비와 합산해 최대 100만 원까지 추가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전남 해남의 한 산후조리원에 입원한 산모가 아기를 바라보고 있다. [중앙DB]

전남 해남의 한 산후조리원에 입원한 산모가 아기를 바라보고 있다. [중앙DB]

올해 출산자에게 희소식도 있다. 역시 총급여 7000만원 이하 근로자가 산후조리원에서 쓴 비용에 대해 출산 1회당 200만원까지 세액공제해 준다. 생산직 근로자의 야간 근로수당 비과세 적용 기준은 월 급여 190만원에서 210만원 이하로 확대한다. 생산직 근로자로 분류하는 직종에 돌봄ㆍ미용ㆍ숙박 서비스직을 추가했다.
 
기부금 세액공제도 확대한다. 기부금의 30%를 세액공제하는 ‘고액기부금’ 기준을 2000만원 초과에서 1000만원 초과로 낮춘다. 공제 한도를 초과해 해당 연도에 공제받지 못한 기부금을 이월 공제하는 기간은 5년에서 10년으로 늘린다.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공제는 주택 취득 시 기준시가 4억원 이하에만 적용했으나, 내년부터 기준시가 5억원 이하로 확대한다.
 
감면을 연장한 경우도 많다. 벤처기업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이익 납부 특례 적용기한과 외국인 근로자가 국내에서 처음 근로한 날부터 5년간 적용하는 단일 세율(19%) 적용기한, 중소기업 핵심인력에 대한 성과보상기금 근로소득세 감면 적용기한을 각각 2021년 말까지 연장한다.
 
우울한 소식도 있다. ‘자녀 세액공제’의 경우 20세 이하 자녀 모두에게 적용했는데 7세 이상(7세 미만 취학 아동 포함) 자녀만 공제하도록 대상을 조정한다. 아동수당 도입에 따라 공제 대상에서 제외했다. 기본공제 대상인 7세 이상 자녀가 2명 이하면 1명당 15만원, 2명을 초과한 셋째부터는 1명당 30만원을 각각 공제한다. 올해 출산ㆍ입양한 자녀가 있는 경우 첫째 30만 원, 둘째 50만 원, 셋째 이상은 70만 원을 각각 공제한다.
 
또 올해 2월 12일 이후로 면세점에서 쓴 면세물품 구매비용은 신용카드 소득공제 대상에서 제외한다.
 
연말정산도 ‘모바일 퍼스트’다. 회사가 홈택스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근로자가 연말정산 간소화 자료와 소득ㆍ세액 공제 신고서를 모바일로 제출할 수 있도록 했다. 중소기업 근로자는 자신의 중소기업 취업자 감면 적용 내역을 모바일로 조회할 수 있다. 특히 회사를 옮긴 근로자가 감면을 다시 신청할 경우 추가로 감면받을 수 있는 잔여기간을 확인할 수 있다.
 

헛갈리지 마세요

연말정산 일정. 그래픽=심정보 shim.jeongbo@joongang.co.kr

연말정산 일정. 그래픽=심정보 shim.jeongbo@joongang.co.kr

연례행사다 보니 늘 헛갈리는 내용도 있다. 가장 많이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항목인 ‘인적공제’가 대표적이다. 부양가족 인적공제는 연 소득금액 합계가 100만원 이하인 배우자와 부양가족 1명당 150만원씩 공제한다. 다만 배우자 외 부양가족은 소득뿐 아니라 만20세 이하~만 60세 이상 요건을 충족시켜야 한다.
 
형제자매가 부모 등 부양가족을 중복으로 등록ㆍ공제 신고하면 연말정산 이후 되레 ‘가산세’를 낼 수도 있다. 자녀의 배우자(며느리ㆍ사위)나 직계존속의 형제자매(삼촌 등), 형제자매의 가족(형수ㆍ조카 등)은 부양가족 공제 대상이 아니란 점도 알아둬야 한다.
 
신용카드 소득공제는 총급여의 25%를 초과해 쓴 경우만 대상이다. 신용카드 다음으로 공제 인정도가 높은 항목이 의료비다. 의료비는 총급여의 3%를 초과해 지출한 경우만 공제받을 수 있다. 따라서 총급여액이 5000만원인 근로자의 경우 의료비 지출액이 150만원(3%) 이하라면 의료비 영수증을 챙길 필요가 없다.
 

아는 만큼 챙깁니다

서울 명동의 한 안경점에서 모델이 안경테를 맞추고 있다. 최승식 기자

서울 명동의 한 안경점에서 모델이 안경테를 맞추고 있다. 최승식 기자

“이것도 소득공제 항목이었어?” 싶은 항목이 있다. 안경ㆍ콘택트렌즈 구매비가 대표적이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누락된 경우도 많아 영수증을 챙겨야 한다. 의료비나 장애인 보장구구입비(보청기ㆍ휠체어 등), 종교단체 기부금도 마찬가지다.
 
교육비도 아는 만큼 챙길 수 있다. 어린이집ㆍ유치원에 낸 특별활동비(도서구매비 포함)도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 다만 현장학습비ㆍ재료비(물감, 찰흙 등)ㆍ차량운행비는 제외된다. 미술학원이나 태권도장 등 주 1회 이상 월 단위로 교육받은 학원 또는 체육시설에서 지출한 비용도 공제받을 수 있다. 역시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영수증을 챙겨 제출해야 한다. 중ㆍ고생은 1명당 연간 50만원 한도에서 교복 구매비를 공제받을 수 있다.
 
의외로 잘 모르고 지나치는 게 ‘장애인 공제’다. 장애인이라고 하면 장애복지법상 복지카드를 가진 경우를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세법상 장기간 치료를 필요로 하는 중증 환자도 장애인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암은 물론이고 치매, 중풍을 비롯한 난치성 질환, 중병에 걸려 오래 치료를 받았다면 병원에서 장애 증명서를 받을 수 있고, 인당 200만원의 장애인 공제를 받을 수 있다.
 
맞벌이 부부라면 부양가족 공제 등은 부부 중 소득이 많은 쪽이 받는 것이 유리하다. 반대로 최저사용금액 조건이 있는 의료비(총급여액 3% 초과)와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총급여액 25% 초과)은 소득이 적은 배우자가 지출하는 것이 유리하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소득공제와 세액공제
세금을 계산할 때 기준이 되는 ‘소득’을 빼주는 건 소득공제, 결과물로 나오는 ‘세금’을 빼주는 건 세액공제다. 소득공제는 소득 금액에서 일정 금액을 공제한 다음 세율을 곱해 세금을 계산한다. 반면 세액공제는 산출된 세액에서 세금 자체를 빼 준다. 세액공제에서 얼마나 빼줄지는 항목마다 일정 비율(12~15%)이 정해져 있다. 소득공제는 고소득층에 유리한 반면 세액공제는 저소득층에게 혜택이 더 많이 돌아간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