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사찰 주장 유시민에 "걸릴게 없으면 호들갑 안 떨어도…"

진중권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진중권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논리력 감퇴했다" (유시민) 
"이 분 60 넘으셨죠?" (진중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말폭탄'을 주고받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6일 유 이사장을 재차 겨냥해 "걸릴 게 없으면 호들갑 떨지 않아도 될 듯"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이 검찰에 사찰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한 충고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 이사장이 ‘검찰이 노무현재단 계좌를 캐고 있다’는 주장과 관련해 "유 작가는 ‘99% 검찰이 확실하다’고 하는데 아마 경찰에서 했을 것이라는 검찰 말이 맞을 것"이라며 "경찰에서 뭔가 냄새를 맡고 내사에 들어간 모양"이라고 썼다.
알릴레오 라이브 방송 중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알릴레오 캡처]

알릴레오 라이브 방송 중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알릴레오 캡처]

 
유 이사장은 지난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어느 경로로 확인했는지 지금은 일부러 밝히지 않겠지만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 개인 계좌, 제 처 계좌도 들여다봤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했다
 
유 이사장이 사찰 의혹의 근거로 든 것은 금융거래내역통지유예 조치다. 일반적으로 은행은 금융거래내역을 제3자에게 제공할 시 열흘 안에 예금주에 통보한다. 그러나 수사기관은 예금주가 수사기관의 추적 사실을 알 수 없도록 하기 위해 이 통보를 유예시킬 수 있다. 유 이사장은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인 국민은행 거래 계좌 15개 중 일부에 금융거래내역통지유예가 걸려있다고 밝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이에 진 전 교수는 "MB 정권 하에서 나도 당해봤다"며 "검찰하고 경찰 두 군데에서, 통보유예가 걸려 있었다는 사실은 나중에 통보가 온 다음에야 알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유 이사장에게 "통장 뒤져서 뭔가 건수를 잡으려 했는데 잘 안 된 모양"이라며 "기다리면 어느 기관에서 했는지 알려준다. 그러니 딱히 걸릴 게 없으면 호들갑 떨지 않아도 될 듯"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유 이사장의 사찰 의혹 제기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 24일 ‘금일 유시민의 알릴레오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서 알려드립니다’란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노무현재단, 유시민, 그 가족의 범죄에 대한 계좌추적을 한 사실이 없다"며 "법 집행기관에 대한 근거 없는 악의적 허위 주장을 이제는 중단해 주길 바란다"고 반박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