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능교육 <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 3개국 동시 저작권 수출

〈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 표지

〈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 표지

재능교육(대표 박종우) 그림책 〈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박지연 글∙그림, 2018년 12월 발행)가 대만, 프랑스, 인도네시아 3개국에서 동시에 번역 발행된다.  
 
재능교육은 올해 상반기 참가했던 볼로냐 아동 도서전에서 해외 출판사들로부터 〈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의 저작권에 대한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 결과 대만의 대영문화, 프랑스의 렐랑 베르(L’elan Vert), 인도네시아의 그라미디어 3곳의 출판사와 저작권 수출 계약을 체결했고, 먼저 대만판이 12월에 발행되었다. 인도네시아판도 12월 내에, 프랑스판은 2020년 1월 발행 예정이다.  
 
〈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의 대만판 발행 출판사인 대영문화는 우리나라 및 영미권의 베스트셀러 그림책들을 활발히 번역 출간하고 있는 대만 대표 아동 출판사로 알려져 있다.  
 
프랑스판을 발행하는 렐랑 베르 또한 프랑스의 권위 있는 아동 출판사로 파리 루브르 박물관과 함께 그림책을 발행하는 등의 적극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 프랑스판은 프랑스 전역의 서점에서 판매될 예정이고, 캐나다 및 스위스 등 유럽 내 프랑스 국제 학교 등에도 제공될 예정이다. 무엇보다 프랑스와의 계약은 그림책 본고장으로의 수출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또한, 그라미디어는 인도네시아 최대 출판미디어 그룹이며, 인도네시아 출판 시장은 해외 번역물의 비중이 40%를 차지하고 있어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는 콘텐츠 수출 시장이다.  이번 저작권 수출은 재능교육의 첫 동남아 출판 시장 진출이다.  
 
재능교육 관계자는 “재능교육 도서의 해외 저작권 수출은 총 20건으로, 앞으로도 우수 국내 작가 발굴, 꾸준한 국제 도서전 참가 및 해외 출판사에 대한 적극적 홍보를 통해 자사 브랜드와 도서를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는 국내 출간 10개월 만에 3쇄를 발행해 아동문학부문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등 큰 인기를 얻었고,  ‘2019 문학나눔 도서’에 선정되어 작품성을 인정 받았다. 책의 내용은 무엇이든 안아주기를 좋아하는 곰을 통해 차가웠던 주변 동물 친구들이 따뜻하게 변해 가는 과정을 그린 마음 포근한 이야기로 현재 교보, YES24, 알라딘 등 전국 주요 서점에서 구매 가능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