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北, 원아들에게 물고기 보내고 사회주의 체제 자랑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1월 8일 수산사업소'가 전국에 있는 원아들에게 물고기를 보냈다고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연말을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민들에게 온정을 베푸는 모습을 공개하면서 내부 결속을 강화하려는 목적으로 보인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1월8일 수산사업소'에서 평양 중등학원에 물고기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북한에서는 부모가 없는 아이들을 연령대에 맞게 육아원, 애육원, 초등 및 중등학원에서 생활하게 하고 있다. 아이들의 식사 모습. [사진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1월8일 수산사업소'에서 평양 중등학원에 물고기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북한에서는 부모가 없는 아이들을 연령대에 맞게 육아원, 애육원, 초등 및 중등학원에서 생활하게 하고 있다. 아이들의 식사 모습. [사진 노동신문=뉴스1]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밝게 웃어라, 활짝 피어라-원아들을 찾아 떠난 조선인민군 1월 8일 수산사업소의 물고기 수송차를 타고'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1월8일 수산사업소'에서 평양 중등학원에 물고기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북한에서는 부모가 없는 아이들을 연령대에 맞게 육아원, 애육원, 초등 및 중등학원에서 생활하게 하고 있다. 아이들의 노는 모습. [사진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1월8일 수산사업소'에서 평양 중등학원에 물고기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북한에서는 부모가 없는 아이들을 연령대에 맞게 육아원, 애육원, 초등 및 중등학원에서 생활하게 하고 있다. 아이들의 노는 모습. [사진 노동신문=뉴스1]

'1월 8일 수산사업소'는 5년 전 세워졌으며 전국의 육아원, 애육원, 초등 및 중등학원, 양로원에 제공할 물고기를 전문으로 보장하는 수산사업소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북한에서는 부모가 없는 아이들을 연령대에 맞춰 육아원, 애육원, 초등 및 중등학원에서 생활하게 하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1월8일 수산사업소'에서 평양 중등학원에 물고기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배송 떠나는 트럭. [사진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1월8일 수산사업소'에서 평양 중등학원에 물고기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배송 떠나는 트럭. [사진 노동신문=뉴스1]

신문은 "우리의 수송차 행렬은 평양시 입구에 들어서면서부터 평안북도와 평안남도 그리고 서해학원과 평양시의 원아들을 찾아 각 방향으로 갈라지기 시작했다"면서 "우리는 평양 중등학원으로 수송길을 이어갔다"라고 전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1월8일 수산사업소'에서 평양 중등학원에 물고기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물고기 작업하는 주민들. [사진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1월8일 수산사업소'에서 평양 중등학원에 물고기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물고기 작업하는 주민들. [사진 노동신문=뉴스1]

신문은 특히 "어느 시대, 어느 나라에 부모 잃은 원아들에게 물고기를 보장하는 운행 길이 있었고 그 일을 전문으로 하는 운전사가 있었던가"라면서 "지난 조국 해방 전쟁 시기 고아들을 최고사령부에서 키우시던 그 사랑으로 전후 나라의 방방곡곡에 육아원, 애육원, 초등학원, 중등학원을 세워주시고 온정 어린 조치를 취해주시던 어버이수령님"이라고 치켜세웠다.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1월8일 수산사업소'에서 평양 중등학원에 물고기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물고기 창고.[사진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1월8일 수산사업소'에서 평양 중등학원에 물고기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물고기 창고.[사진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위원장이 "전국의 원아들에게 물고기를 전문적으로 보장해주는 사업소를 내올 데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셨다"라고도 강조했다.
신문은 "황금만능의 자본주의 사회에서 부모 없는 아이들은 천대와 멸시의 대상으로 되고 있지만 우리 원아들은 따사로운 햇님의 품에 안기였기에 황홀한 보금자리에서 온갖 행복을 다 누리며 고운 꿈을 꾸고 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1월8일 수산사업소'에서 평양 중등학원에 물고기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북한에서는 부모가 없는 아이들을 연령대에 맞게 육아원, 애육원, 초등 및 중등학원에서 생활하게 하고 있다. 아이들이 눈 밭에서 놀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1월8일 수산사업소'에서 평양 중등학원에 물고기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북한에서는 부모가 없는 아이들을 연령대에 맞게 육아원, 애육원, 초등 및 중등학원에서 생활하게 하고 있다. 아이들이 눈 밭에서 놀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뉴스1]

그러면서 "고마운 사회주의 제도에서 온갖 혜택을 다 받으며 무럭무럭 자라는 우리 원아들, 그들은 정녕 고아들이 아니다"라면서 사회주의 제도를 치켜세웠다.
한편 앞서 신문은  김 위원장이 연말을 맞아 평양 주민들에게도 '물고기 선물'을 보냈다고 지난 13일 보도한 바 있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