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트남 호치민 교민 강도살인 20대 한국인 용의자 체포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지난 21일 발생한 우리나라 교민 강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된 한국인 이모(29)씨가 사건 현장 주변을 배회하는 모습. [사진 주호치민 한국 총영사관]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지난 21일 발생한 우리나라 교민 강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된 한국인 이모(29)씨가 사건 현장 주변을 배회하는 모습. [사진 주호치민 한국 총영사관]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최근 발생한 우리나라 교민 강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한국인 이모(29)씨가 현지 공안에 붙잡혔다. 
 
26일(현지시간) 주호치민 한국 총영사관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호치민시 공안은 지난 25일 오후 이씨를 체포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씨는 지난 21일 오전 1시 30분쯤 호치민시 7군 한인 밀집 지역인 푸미흥에서 거주하는 사업가 교민 A씨(50)의 집에 침입해 A씨와 아내(49), 딸(17)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으로 A씨 아내가 숨졌고 A씨와 딸은 응급수술을 받은 뒤 회복 중이다. 
 
이씨는 또 다수의 스마트폰을 챙기고 피해자의 승용차를 몰고 달아난 뒤 같은 날 오전 5시쯤 약 10㎞ 떨어진 호치민 2군 지역 투티엠 다리 옆 공터에서 승용차를 불태운 혐의를 받고 있다. 
 
호치민시 공안은 이번 사건을 중대 범죄로 분류하고 대규모 수사 인력을 투입했다. 
 
이씨는 범행 당시 어눌한 영어를 사용해 수사 초기 베트남인일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현지 공안은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하며 사건 발생 전후 현장 주변을 어슬렁거리는 이씨의 모습을 포착하고 공개 수배했다. 
 
이씨의 사진이 공개된 후 주호치민 한국 총영사관에는 제보가 잇따랐고 한국 총영사관 측은 현지 공안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 
 
현지 일간 뚜오이째는 "이씨가 범행을 자백했다"며 "관광비자로 베트남에 입국한 이씨는 범행 후 출국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한국 총영사관은 이날 사건담당 영사를 공안에 보내 이씨를 면담하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