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해 공공부문 부채 1075조

지난해 정부 및 비금융 공기업이 진 빚 등을 포함한 공공부문의 부채가 1070조원을 넘어섰다. 다만,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 비율은 1년 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해 주요국 일반정부 부채비율.[기획재정부]

지난해 주요국 일반정부 부채비율.[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가 26일 내놓은 ‘2018년도 일반정부 부채 및 공공부문 부채’에 따르면 지난해 공공부문 부채는 1078조원을 기록했다. 1년 전(1044조6000억)보다 33조4000억원 늘었다. GDP 대비 공공부문 부채 비율은 56.9%를 기록했다. 이 비율은 2014년 61.3%를 기록한 이후 2015년 60.5%, 2016년 59.5%로 줄었다.
 
일반정부 부채는 지난해 759조7000억원을 나타냈다. GDP 대비 일반정부 부채 비율은 40.1%다. 역시 1년 전과 같은 수준을 나타냈다. 이 비율은 지난해 전년 대비 1.1% 감소했었다. GDP 대비 일반 부채 비율이 1년 전과 비교해 감소한 건 2017년이 유일하다.
 
공공부문 부채 비율은 전 세계적으로 양호한 수준이란 게 정부의 설명이다. 기재부에 따르면 일반정부 부채 비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 33개국 중 4번째로 낮았다. 공공부문 부채 비율도 이 수치를 산출하는 OECD 7개국 중 2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기재부는 “국제통화기금(IMF), OECD 등 국제기구와 해외 언론 등도 한국의 재정 여력과 양호한 재정 상황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 “지출혁신, 세입기반 확충 등 재정 건전성 강화 노력을 지속하고 부채통계의 근거 규정 법제화 등 제도적 기반 강화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