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평화 위협' 2위에 김정은, 1위는?…獨 여론조사 보니

북한이 지난 8월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8월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가 25일 오후 공개한 사진에서 김 위원장이 방사포를 뒤로 하고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8월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8월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가 25일 오후 공개한 사진에서 김 위원장이 방사포를 뒤로 하고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전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인물이 누구인지를 묻는 설문조사에서 독일 시민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1순위로 꼽았다.
 
25일(현지시간) DPA 통신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유고프는 지난 16~18일 독일 시민 2024명을 대상으로 전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인물은 누구인가를 질문으로 설문조사를 벌였다. 설문에 포함된 인물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 등이 포함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 도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말 휴가로 이곳에서 약 보름 동안 머물 예정이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 도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말 휴가로 이곳에서 약 보름 동안 머물 예정이다. [AP=연합뉴스]

관련기사

 
설문에 참여한 시민 41%는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 평화를 가장 위협한다고 답변했다. 2위에는 17%를 기록한 김 위원장이 꼽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뒤를 푸틴 대통령(8%)과 하메니이 최고 지도자(8%)가 이었다. 시 주석은 7%로, 5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낮은 순위에 기록됐다.
 
지난해 유고프의 같은 설문조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48%를 기록해 전 세계 평화를 가장 위협하는 인물에 꼽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