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년차 징크스, 먹는 건가요? 펄펄 나는 우리카드 황경민

25일 수원 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우리카드와 한국전력의 경기에서 우리카드 황경민이 공격하고 있다. [사진 우리카드]

25일 수원 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우리카드와 한국전력의 경기에서 우리카드 황경민이 공격하고 있다. [사진 우리카드]

2년차 징크스는 없다. 2018~2019 프로배구 신인왕 황경민(23)이 지난 시즌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소속팀 우리카드도 전반기를 2위로 마쳤다.
 
지난 시즌 남자부 신인왕은 황경민의 차지였다. 윙스파이커 황경민은 리시브에 가담하면서 팀의 제3공격옵션으로서 활약했다. 팀 동료 한성정과 선의의 경쟁을 치르면서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올시즌 황경민은 한 뼘 더 성장했다. 전반기를 마쳤지만 벌써 지난해 득점(187점)을 훌쩍 넘어선 226점을 올렸다. 펠리페가 부상으로 빠진 기간엔 나경복의 뒤를 잘 받쳤다. 황경민은 "인터뷰 때 늘 '2년차 징크스' 질문을 받는데 저는 없는 것 같다"고 했다.
 
25일 열린 한국전력전에서도 황경민은 100% 자기 역할을 했다. 이날 경기에서 우리카드는 나경복과 리베로 이상욱이 대표팀에 차출돼 빠졌다. 황경민은 만 19세 리베로 장지원을 도와 자신의 강점인 리시브에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나경복이 빠진 만큼 공격에서도 더 기여했다. 펠리페(26점) 다음으로 많은 19점(공격성공률 62.06%)을 올렸다. 황경민은 "경복이 형이 많은 공격을 책임지는데 없으니까 펠리페에 몰리지 않도록 우리(한성정, 한정훈)가 덜어줘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잘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황경민의 장점은 안정된 리시브다. [뉴스1]

황경민의 장점은 안정된 리시브다. [뉴스1]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황경민의 리시브와 서브를 높이 산다. 황경민도 이를 잘 알고 있다. 그는 "경복이 형이 있기 때문에 나머지 한 자리는 리시브를 해야 한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기량이 발전한 황경민은 최종명단엔 들지 못했지만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 예비명단(20명)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대표팀 탈락에 대한 아쉬움이 없느냐는 질문에 황경민은 "3라운드에 워낙 못해서 안 뽑힌 것 같다"며 "아직 어리기 때문에 내년에 다시 기회가 된다면. 올림픽 본선에 가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3위로 창단 첫 봄 배구를 한 우리카드는 올해도 전반기를 2위로 마치며 플레이오프를 향해 순항중이다. 황경민은 "대표 형들이 오기 전까지 두 경기가 남았는데 오늘처럼 하면 지지 않을 것 같다. 플레이오프가 목표인 만큼 꼭 이루고 싶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수원=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