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황교안과 빅매치 묻자 "당이 제안하면 기꺼이 수용"

이낙연 국무총리가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내년 총선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빅매치' 가능성에 대해 "당에서 제안하면 기꺼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26일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며 이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이 총리는 더불어민주당 복귀 후 총선 역할에 대한 질문을 받자 "편한 길로 가고 싶은 마음은 없다"면서 지역구 출마 의향을 내비쳤다. 
 
그는 '이낙연 대 황교안의 대진표가 짜여져도 괜찮은가'라는 물음에 "당에서 그것을 저에게 제안하면 뭐든지 기꺼이 수용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정치권에는 서울 종로를 지역구로 둔 정세균 민주당 의원이 총리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공석이 되는 종로에 이 총리가 출마할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한국당이 이 총리에 대한 맞대응 카드로 황 대표를 내세울 경우 종로에서 전·현 총리이자 여야 유력 대선주자인 두 사람 간의 빅매치가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 총리는 총선에 어떻게 출마할지,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을지 등에 대해 "당에서 저하고 상의한 적은 아직 없다"며 "당도 여러 고민이 있을 텐데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내년 총선이 갖는 중요성과 관련해선 "헌정사상 최초의 대통령 탄핵 이후에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탄핵 과정에서 분출된 불만과 탄핵의 요인이 됐던 문제를 정리해야 할 태생적 숙제를 안고 있다"며 "그 숙제는 단기간에 이행되지 못하며 상당 기간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런 역사적 의무를 제대로 이행할 수 있을 것이냐를 가르는 분수령이 내년 총선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현재 각종 대선주자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이 총리에 2022년 대선 출마 의향을 묻자 "때 이른 질문"이라고 말을 아꼈다. 
 
'어떤 정치 지도자가 되고 싶은가'라는 물음에는 "정책에 강한 지도자, 국민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지도자"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