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장서 산 시계 속에 5만 마르크···'시간은 금' 실감한 獨남성

베를린의 한 벼룩시장. [베를린=연합뉴스]

베를린의 한 벼룩시장. [베를린=연합뉴스]

독일의 한 남성이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시계 속에서 옛 화폐인 마르크화 3000만원 가량을 발견해 화제다.
 
25일(현지시간) 독일 NDR 방송 등에 따르면 니더작센주(州)의 도시 아우리히에 거주하는 한 남성은 최근 벼룩시장에서 80㎝ 길이의 나무 시계를 샀다.
 
이 남성은 집으로 돌아오던 중 시계 안에 5만 마르크의 돈다발이 들어있는 것을 발견하고 관계 당국에 신고했다. 마르크화는 2001년 당시 유럽연합(EU) 11개국이 유로화를 도입하면서 사라진 화폐다. 6개월 내로 원소유주가 나타나지 않으면, 5만 마르크는 신고한 남성의 몫이 된다.
 
독일에서는 현재도 마르크화를 은행에서 유로화로 교환하는 것이 가능하다. 마르크화 유로화 교환 비율은 2001년 당시 기준에 따르는데, 1유로(1288원) 당 1.95583마르크의 가치로, 5만 마르크는 2만5500유로(3286만원)에 달한다.
 
독일은 현재도 상거레시 현금이 많이 쓰이고 있으며, 종종 오래된 집에서 현금다발이 발견되는 경우가 나타나고 있다. 독일중앙은행은 2019년 126억 마르크(8조1185억 원)가 여전히 현금으로 보유되고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