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임동호 압수수색 영장에 조국·한병도 피의자로 적시"

24일 오후 울산지방경찰청에서 지능범죄수사대 등을 압수수색한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품을 차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울산지방경찰청에서 지능범죄수사대 등을 압수수색한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품을 차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과 청와대의 지난해 6·13 지방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울산지방경찰청 등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조국 전 민정수석을 공직선거법 위반 피의자로 적시한 것으로 전해져 이들에 대한 검찰 조사도 예상된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지난 24일 울산지방경찰청과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의 집 등을 압수수색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지난해 6·13지방선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내 경쟁자였다. 그는 송 시장과의 당내 경선을 포기하는 조건으로 청와대 관계자 등에게서 공기업 사장 자리 등을 제안받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민주당은 지난해 4월 당내 경선 없이 송 시장을 단독 공천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19일 울산지검에 출석하면서 "경선 불출마를 전제로 자리 제안을 받은 적은 없지만 청와대와 자리와 관련해 이야기한 게 있다"고 말하며 사실 관계에서 의혹의 여지를 남겼다. 
 
한 전 수석은 당시 임 전 최고위원에게 공기업 사장 자리를 제안했다고 의심받는다. 검찰은 한 전 수석이 임 전 최고위원에게 불출마 회유를 시도한 정황이 있다고 보고 임 전 최고위원의 압수수색 영장에 한 전 수석을 피의자로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검찰은 울산지방경찰청 압수수색 영장에 조국 전 민정수석을 피의자로 포함한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건넨 첩보를 바탕으로 김 전 시장을 수사한 의혹을 받는다. 조 전 수석은 당시 민정비서관실을 지휘하며 김 전 시장에 대한 의혹 사건을 경찰에 내렸다는 의심을 받는다. 
 
일각에선 이번 압수수색이 김 전 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과 청와대의 지난해 6·13지방선거 개입 의혹 수사의 변곡점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