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검찰, 노무현재단 계좌추적” 검찰 “악의적 허위 주장”

유시민

유시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국회 필리버스트에 등장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토론 도중 유 이사장과의 통화 내용을 언급하면서다. 유 이시장은 전날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이 한 개인데, 그 은행의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개인 계좌, 제 아내 계좌도 들여다봤을 가능성이 농후하다”며 ‘불법 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홍 의원은 “어제 직접 유 이사장과 통화를 했는데 유 이사장은 검찰이 계좌를 살펴본 것에 대해 나름대로 꽤 근거를 갖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고소·고발(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해 조 전 장관 딸 표창장 의혹에 관한 증거인멸을 강요한 혐의)을 당한 것은 경제범죄가 아닌데 왜 계좌를 보느냐”고 따졌다.
 
이어 홍 의원은 “검찰이 또 하나의 스토리를 만들고 싶은 것 같다. 혹시 노무현재단에 고액 후원을 한 사람이 있다면 ‘재단을 통해 공직 자리를 받으려 했다’는 내용을 쓰려고 했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분명히 말씀드리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를 반대하지 않지만 검찰은 지금 이 사람 저 사람 물어뜯고 먼지털기식 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유 이사장 주장을 ‘악의적 허위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유 이사장 방송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노무현재단, 유시민, 그 가족의 범죄에 대한 계좌 추적을 한 사실이 없다. 법 집행기관에 대한 근거 없는 악의적 허위 주장을 이제는 중단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