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년 억울한 옥살이’…검찰, 이춘재 8차 사건 재심의견서 제출

[사진 연합뉴스TV]

[사진 연합뉴스TV]

검찰이 이춘재(56) 연쇄살인 8차 사건에 대해 재심을 열어달라는 내용의 재심의견서를 23일 법원에 제출했다.
 
황성연 수원지검 인권감독관은 이날 오후 2시 브리핑을 열고 “검찰이 지난 12일부터 전담조사팀을 중심으로 조사를 벌인 결과 당시 수사관들의 가혹 행위는 물론 국과수 감정서가 허위로 작성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재심청구인 윤모(52)씨의 무죄를 인정할 새로운 증거의 발견(이춘재의 진범 인정 진술), 윤씨 판결에 증거가 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서 허위 작성 확인 등을 사유로 들어 재심을 개시하는 것이 상당하다는 의견을 법원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국가기록원에 보관돼 있는 문서에 첨부된 체모 2점에 대한 감정을 위해 재심재판부에 문서 제출명령과 감정의뢰도 신청했다.
 
이춘재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화성시 태안읍 진안리에서 박모양(당시 13세)이 자신의 집에서 성폭행을 당한 뒤 목이 졸려 살해된 사건이다.
 
당시 사건 현장에서 체모 8점이 발견됐고 경찰은 윤씨를 범인으로 특정해 조사를 벌였다. 이후 윤씨는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수감 생활을 하다 20년형으로 감형돼 2009년 청주교도소에서 출소했다.
 
그러나 지난 10월 이춘재가 8차 사건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밝히면서 윤씨는 지난달 수원지법에 재심청구서를 제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