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텔 투숙객이 머물던 방에 불 질러…사상자 33명

[앵커]



오늘(22일) 새벽 광주의 한 모텔에서 30대 투숙객이 불을 질러 지금까지 2명이 숨지고 31명이 다쳤습니다. 연기를 많이 마셔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는 상황인데요. 불을 지른 사람은 짐까지 챙겨 가장 먼저 뛰쳐나왔다고 합니다.



정영재, 배승주 기자가 이어서 전해드립니다.



[기자]



건물 창문에서 불길이 치솟습니다.



소방대원들이 부상자들을 들것에 싣고 뛰어다닙니다.



광주 북구의 5층짜리 모텔에서 불이 난 건 오늘 새벽 5시 45분쯤입니다.



지금까지 2명이 숨지고 31명이 다쳤습니다.



[이흥규/사고 목격자 : 소리도 나길래 가보니까 연기가 확 나오더라고. 사람들 코가, 환자들 (코가) 새카맣더라고.]



뛰어내린 투숙객도 있었습니다.



불이 난 건물을 옆에서 한번 보여드리겠습니다.



창문이 뜯겨있고 검게 그을린 저곳이 불이 난 308호 객실입니다.



거기서 한 층위에 보시면 방충망이 뜯겨 있는 저곳이 여성 투숙객이 떨어진 곳입니다.



아래쪽에는 천막으로 된 주차장 지붕이 있는데 천막이어서 여성 투숙객은 크게 다치진 않았습니다.



다친 사람 모두 3층과 5층 사이에 머물던 투숙객이었습니다.



다친 사람들은 연기를 많이 마셔 사망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3층 투숙객 : 문 안 열릴때 '아, 이러다 죽는구나…' 좀만 늦었어도 저는 죽었을 거예요. 숨을 한 번 쉬니까 연기가 막 들어오니까 어지럽고 쓰러질 것 같고…]



경찰은 이 모텔 3층에 투숙하던 30대 남성을 병원에서 긴급체포했습니다.



이 남성은 불을 지르고 짐까지 챙겨 가장 먼저 뛰쳐나왔습니다.



(화면제공 : 광주 북부소방서)



 


 

JTBC 핫클릭

충북 음성서 비닐하우스 화재 잇따라…방화 여부 조사 화성 아파트서 불, 1명 숨지고 1명 부상…"방화 추정" '전주 여인숙 방화' 피고인, 국민참여재판서 징역 25년 '아파트 방화·살인' 안인득 사형…배심원 9명 중 8명 의견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