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MBC 삼진아웃 경고”에 MBC노조 “저열한 언론관” 반박

박성중 자유한국당 미디어특위원장과 위원들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불공정 보도에 대한 '삼진아웃제' 실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박성중 자유한국당 미디어특위원장과 위원들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불공정 보도에 대한 '삼진아웃제' 실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이 편파‧왜곡 보도 언론사에 패널티를 주는 내용의 ‘삼진아웃제’를 도입하며 MBC에 사전 경고를 한 것과 관련해 전국언론노조 MBC본부가 “저열한 언론관”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노조는 이날 오후 ‘자유한국당은 언론장악의 추억과 망령에서 벗어나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언론에 재갈을 물려 국민의 알권리를 저해하겠다는 으름장이나 다름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국당이 언급한 편파‧왜곡 보도 사례도 “객관적인 것과는 거리가 멀다”면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KBS와 MBC 보도 내용이 일부 다르다며 실체적 규명이 드러나지도 않았는데 정정보도부터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황교안 대표의 ‘주52 시간제’ 발언에 대한 정의당의 비판을 있는 그대로 전달한 것을 두고도 불공정하다고 트집을 잡았다”며 “상식적인 국민이라면 누가 받아들이겠냐”고 꼬집었다.
 
이들은 한국당이 보수 유튜버들의 의원회관 출입 통제를 강하게 항의한 것에 대해서도 “한편으로는 취재를 막겠다고 협박하고 또 한편으로는 취재를 막았다고 비판하는 꼴”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과거 언론탄압에 가담했던 이들이 한국당 미디어특위 주요 위원들”이라며 “이들에게 과연 언론의 자유와 공정성을 말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반문했다.
 
앞서 박성중 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좌편향으로 기울어진 미디어 환경을 바로 세우고자 불공정보도에 대한 삼진아웃제를 실시한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결과가 확인된, 동일 언론사의 반복적인 편파왜곡 보도에 대해서는 당 차원의 페널티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1차 경고, 2차 경고, 최종 3차 경고를 하는 삼진아웃제를 도입한다”며 “해당 기자는 물론 언론사에 대해서도 다각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