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리스마스 트리 밝힌 조계사 “가난·차별로 사회 아픔 없길”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 앞에 크리스마스트리가 점등되어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 앞에 크리스마스트리가 점등되어 있다. [연합뉴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20일 조계사가 성탄 트리를 밝혔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이날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종교 간 화합과 평화를 기원하는 성탄 트리 불을 점등했다.  
 
점등식에는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공동 대표회장이자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전 총무 김영주 목사 등 종교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원행스님은 ‘예수님 오신 날 축하메시지’를 통해 “사랑과 평화의 빛으로 오신 예수님 탄신을 축하드린다”며 “예수님 탄신의 거룩한 뜻을 실천하여 이웃을 사랑하고, 가난과 차별로 더는 사회에 아픔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점등에 이어 조계사어린이합창단과 참석자들은 ‘하얀 눈이 오네요’와 ‘루돌프사슴코’ 등 캐럴을 함께 부르며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했다.  
 
조계종의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은 2010년부터 현재까지 매년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열린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에서 대한불교조계종 합창단 어린이들이 점등 축하 합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열린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에서 대한불교조계종 합창단 어린이들이 점등 축하 합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종교인평화회의 공동대표회장 김희중 대주교, 조계종총무원장 원행스님, 김영주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원장(왼쪽부터)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종교인평화회의 공동대표회장 김희중 대주교, 조계종총무원장 원행스님, 김영주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원장(왼쪽부터)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종교간 화합을 상징하는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 행사가 열렸다. [뉴스1]

2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종교간 화합을 상징하는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 행사가 열렸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